샴 (고양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Siamese Cat Female

(Siamese)은 고양이의 품종이다. 샴은 본래 단모종이지만, 발리니즈라 불리우는 장모종도 존재한다.

기원 및 역사[편집]

태국으로부터 자연발생하여 세계로 전해진 샴은, 1700년 경부터 존재해왔다고 추정된다. 그렇지만 그 시기보다 훨씬 전인 1350년대의 샴의 특징을 가진 고양이를 그린 그림이 방콕국립도서관에 소장되어 있어 정확하지 않다. 1793년 독일의 자연과학자 피터 사이먼 팔라스가 카스피해를 여행하면서 그린 고양이도 샴으로 알려져 있다. 1884년 지금의 태국인 시암왕국에서 왕의 선물로 받은 고양이 한 쌍을 영국총영사관이 유럽으로 가져오면서 유럽으로 전해지게 되었다. 그 후 영국과 유럽, 미국에서 샴의 인기는 높아졌다.

전설[편집]

1878년 시암왕국에 주재하던 영국 영사는 순수혈통으로 명예의 상징이 된 샴 고양이 한 쌍을 선물 받았다. 샴을 처음 본 영국 여왕은 샴의 아름다운 사파이어 색 눈에 매료되었다. 여왕은 자신의 직위도 잊은 채 샴을 헌신적으로 돌보았다. 샴은 여왕에게 응석을 부리며 다른 일을 할 수 없게 만들었는데 잠깐이라도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지 않으면 질투하고 화를 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여왕은 하루 종일 샴과 놀며 그의 시중을 들었다. 한 순간에 샴은 여왕을 하녀로 만들어버렸던 것이다. 그 이후로 사람들은 샴을 ‘고양이 여왕’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외형적 특성[편집]

전체적으로 회백색이나 황갈색의 짧고 가는 털로 덮여 있고 얼굴 중앙과 귀, 앞다리, 등이나 꼬리에 바탕털보다 진한 색(초코포인트, 블루포인드, 레드포인트, 링스포인트, 씰포인트 등)의 포인트가 있는 것이 샴의 큰 특징이다. 가장 전형적인 포인트는 씰포인트로 고동색이며 초코포인트는 좀 더 연한 색의 초콜렛색의 포인트는 가지고 있다. 블루포인트는 청회색을 띠며, 라일락포인트는 크림색 바탕에 코끝, 발끝, 꼬리끝에 옅은 분홍색을 띤다. 마지막으로 링스포인트는 코끝, 발끝, 꼬리끝에 태비가 있는 포인트이다. 라일락포인트와 링스포인트는 매우 희귀하게 나타난다.

어릴적에는 털 색깔이 성묘 때와 완전히 다르다. 태어날 시에는 몸 전체가 하얀색이지만 한살 무렵이 되면 검은 부분이 보다 선명해지며, 점차 진한 색깔이 나타난다. 주변의 온도와 체온이 색에 영향을 주는데 주변온도가 따뜻할수록 포인트는 뚜렷해지고, 체온은 높을수록 포인트는 연하거나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다. 또한 체중이 무거운 고양이는 연하고 가벼운 고양이는 진하다.

털색은 다양한 편이지만, 눈은 선명한 사파이어블루색 한 가지다. 하지만 가끔씩 정말 특별하게 오드아이(두 눈의 색깔이 다른 것)가 태어나거나 질병으로 오드아이가 되기도 한다. 체형은 트레지셔널 샴(애플헤드 샴)이거나 모던 샴(오리엔탈)중에 하나이고, 모던 샴은 유러피안 스타일과 아메리칸 스타일로 또 나뉘게 된다. 귀는 큰 편이고 뒷다리가 앞다리보다 길다. 꼬리는 길고 끝이 가늘어서 포인트가 돋보이고 우아한 느낌을 준다.

성격적 특성[편집]

주인에 대한 애착이 강하고 주인과 언제나 함께 하고 싶어하며, 애교가 많다. 성격이 활달하고, 장난기가 많고 활동적인 편이기 때문에 조용하고 얌전한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맞지 않다. 지능이 높고 감수성이 예민한 편이다. 가족에게 주목받는 것을 좋아하며 언제나 주인의 관심을 끌려고 하기 때문에 안아주거나 쓰다듬어 주는 것을 좋아한다. 움직이는 것을 좋아하며 항상 주인과 함께 하고 싶어하기 때문에 집을 장시간 비우는 사람들에게는 적절치 않다.

문화콘텐츠에서의 등장[편집]

일본의 만화 란마1/2에서, 중국인 여자 캐릭터 샴푸가 물을 뒤집어쓰면 변하게 되는 고양이의 품종이 바로 샴이다. 대한민국의 3D 애니메이션 캐니멀(canimals) 시리즈에는 샴고양이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가 등장한다. 샴고양이는 2011년의 3D 애니메이션 '땡땡의 모험'(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에서도 잠시 등장한 바 있다.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