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푸라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샤푸라간》(페르시아어: شاپورگان Shāpuragān) 또는 《샤부라간》(영어: Shabuhragan) 은 마니교의 창시자인 마니(216?~276?)가 저술한 마니교의 경전이다. 이 책은 중세 페르시아어로 저술된 것으로 마니는 이 책을 당시의 사산조 페르시아 제국의 왕이었던 샤푸르 1세(재위 241~272)에게 헌정하였다. "샤푸라간"의 문자 그대의 뜻은 "샤푸르의 책"이다.

이 책은 마니가 자신이 창시한 새로운 종교의 개요를 샤푸르 1세에게 알려주기 위해 만든 것으로, 세력을 확장하고 있던 새로운 페르시아 제국의 주요한 세 종교였던 기독교 · 조로아스터교 · 불교의 요소를 통합하고 있다. 원본 중세 페르시아어 단편들이 투루판에서 발견되었다.

아부 라이한 알비루니(973~1048)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아랍어로 인용하였다:[1]

영겁에서 영겁으로, 신의 사도들은 신의 지혜(Wisdom)를 이 세상으로 가져오고 신이 명한 (Works)을 이 세상에서 행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그리하여 한 시대에는 붓다라는 사도를 통해 인도 땅에 신의 지혜가 전해지고 신의 일이 행해졌다. 또 다른 시대에서는 자라투스트라를 통해 페르시아 땅으로 신의 지혜가 전해지고 신의 일이 행해졌다. 또 다른 시대에서는 예수를 통해 서방의 땅으로 신의 지혜가 전해지고 신의 일이 행해졌다. 이 시대가 지난 후, 지금의 이 마지막 시대에, 이러한 계시와 이러한 예언자적 직분이 참된 신의 사도인 나, 마니를 통하여 바벨(Babel: 바빌론을 가리키며, 당시에 바빌론은 페르시아 제국의 한 지방이었다)의 땅으로 내려왔다.

주석[편집]

  1. 아부 라이한 알비루니의 《연대기(Chronology)》에 실린 것으로, 한스 요나스(Hans Jonas)의 《The Gnostic Religion (영지주의 종교)》(1958)에 나오는 다음의 영문 텍스트를 편집자가 번역하였다.
    From aeon to aeon the apostles of God did not cease to bring here the Wisdom and the Works. Thus in one age their coming was into the countries of India through the apostle that was the Buddha; in another age, into the land of Persia through Zoroaster; in another, into the land of the West through Jesus. After that, in this last age, this revelation came down and this prophethood arrived through myself, Mani, the apostle of the true God, into the land of Babel (Babylon - then a province of the Persian Empire).

참고 문헌[편집]

  • Manicheism: 《샤푸라간》의 영문 번역본을 이 사이트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 Middle Persian Sources: D. N. MacKenzie, 《Mani's Šābuhragān》, pt. 1 (text and translation), BSOAS 42/3, 1979, pp. 500-34,[1] pt. 2 (glossary and plates), BSOAS 43/2, 1980, pp. 288-31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