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지구엽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삼지구엽초
Epimedium koreanum 06.JPG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목: 미나리아재비목
과: 매자나무과
속: 삼지구엽초속
종: 삼지구엽초
학명
Epimedium koreanum
Nakai, 1936

삼지구엽초(三枝九葉草)는 미나리아재비목 매자나무과에 딸린 여러해살이풀이다. 가지가 3개로 갈라지고 각각의 가지마다 3장의 잎이 달리기 때문에 삼지구엽초라는 이름이 붙었다.[1]

생태[편집]

산지의 숲 속에서 드물게 자란다.[1] 높이는 30㎝ 가량이다. 땅 속에 가로로 기는 뿌리줄기가 있어서, 거기에서 여러 개의 뿌리잎이 나온다. 잎은 긴 잎자루를 가지고 있으며, 2회 3출 겹잎으로, 작은잎은 다소 좌우비대칭인 달걀 모양인데, 그 밑부분은 심장 모양이다. 겨울에는 땅 위 부분이 말라죽는다. 꽃은 4-5월경에 줄기 끝에 총상꽃차례를 이루면서 아래를 향해 핀다. 꽃받침은 8개로 바깥 둘레의 4개는 일찍 떨어지며, 안쪽의 4개는 달걀 모양의 긴 타원형으로 밝은 자색을 띠고 있다. 꽃잎은 4개로 닻 모양이며, 보통 엷은 자색인데 분홍색이나 흰색인 것도 있다. 열매는 삭과이다.

쓰임새[편집]

한방에서 ‘음양곽’이라 하여 자양강장제로 쓴다.[1] 선령비, 방장초 등으로도 불린다. 최음·강장·강정·거풍 등에 효과가 있다. 보통은 물에 달여 마시지만 술을 담가 먹어도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잎과 꽃의 모양이 독특하므로 관상용으로도 가치가 높다.[2]

키우는 방법[편집]

늦봄에 씨앗이 익으면 받아 뿌린다. 가을에 포기나누기를 해도 된다. 여름철에 기온이 너무 높으면 삭아 버리므로 주의해야 하며, 반그늘에서 키우는 것이 좋다.[2]

사진[편집]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이동혁 (2007년 6월 5일). 《오감으로 찾는 우리 풀꽃》. 서울: 도서출판 이비컴
  2. 이유미 (2003년 1월 22일). 《한국의 야생화》. 서울: 다른세상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