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종 기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삼종기도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삼종기도(三鐘祈禱, 라틴어: Angelus)는 기독교 전승 중 대천사 가브리엘성모 마리아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수태를 예고한 사건(성모영보)을 기념하여 바치는 로마 가톨릭교회의 기도이다. 삼종은 종을 세 번 친다는 뜻으로, 이 종소리를 듣고 바치는 기도라고 해서 삼종기도라고 부른다. 종을 세 번씩 치는 이유는, 예수의 강생구속 도리가 세 가지로 나뉘어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삼종을 침으로 다른 종소리와 구별지어 삼종기도 종소리임을 알리는 편리한 점도 있다.

삼종기도는 전통적으로 성당, 수도원 등에서 아침 6시, 낮 12시, 저녁 6시 이렇게 하루에 세 번 바치도록 규정되어 있다. 부활시기(예수 부활 대축일부터 성령 강림 대축일까지) 동안에는 레지나 챌리(하늘의 모후)를 삼종기도로 바친다.

기도문[편집]

라틴어[편집]

V. Angelus Domini nuntiavit Mariæ.
R. Et concepit de Spiritu Sancto.

Ave Maria, gratia plena, Dominus tecum. Benedicta tu in mulieribus, et benedictus fructus ventris tui, Iesus.
Sancta Maria, Mater Dei, ora pro nobis peccatoribus, nunc et in hora mortis nostræ. Amen.

V. Ecce Ancilla Domini.
R. Fiat mihi secundum Verbum tuum.

Ave Maria….

V. Et Verbum caro factum est.
R. Et habitavit in nobis.

Ave Maria….

V. Ora pro nobis, Sancta Dei Genetrix.
R. Ut digni efficiamur promissionibus Christi.

Oremus: Gratiam tuam quæsumus, Domine,
mentibus nostris infunde;
ut qui, angelo nuntiante,
Christi Filii tui Incarnationem cognovimus,
per passionem eius et crucem,
ad resurrectionis gloriam perducamur.
Per eumdem Christum Dominum nostrum. Amen.

한국어[편집]

○ 주님의 천사가 마리아께 아뢰니
● 성령으로 잉태하셨나이다.

은총이 가득하신 마리아님, 기뻐하소서. 주님께서 함께 계시니 여인 중에 복되시며 태중의 아들 예수님 또한 복되시나이다.
천주의 성모 마리아님, 이제와 저희 죽을 때에 저희 죄인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아멘.

○ “주님의 종이오니
● 그대로 제게 이루어지소서.”

은총이 가득하신 마리아님….

○ 이에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 저희 가운데 계시나이다.

은총이 가득하신 마리아님….

○ 천주의 성모님, 저희를 위하여 빌어주시어
● 그리스도께서 약속하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소서.

† 기도합시다.
하느님, 천사의 아룀으로 성자께서 사람이 되심을 알았으니 성자의 수난과 십자가로 부활의 영광에 이르는 은총을 저희에게 내려주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