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위일체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삼위일체뇌(Triune Brain)는 폴 맥린에 의해 제시된 진화학적 관점에서 본 인간의 구조를 설명하기 위한 모델이다. 이에 따르면 인간의 뇌는 진화의 과정에 따라 기본적은 신경계의 틀에서 R복합체, 변연계, 신피질로 안쪽으로부터 차례로 발달하여 왔다. 이는 또한 에른스트 헤켈발생반복설과 연결되어있다. 삼중뇌라고도 한다.

R복합체[편집]

R복합체는 "파충류의 뇌"라 불린다. R은 파충류(Reptile)를 의미한다. 이 부분은 가장 먼저 발달하였으며 뇌간과 소뇌를 포함하고 있으며 기본적인 생존의 행동과 생각이 나온다.

변연계[편집]

의 대뇌변연계

1952년 맥린에 의해 소개되었으며 "포유류의 오래된 뇌"로 알려졌다. 감정과 본능의 원천인 부분이며 이 부분이 자극이 되면 특정 생각과 감정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편도, 시상하부해마로 이루어져 있다. 이 부분은 반드시 신피질과 연관되어야만 기능을 발휘할 수 있다.

신피질[편집]

고등 포유류의 진화 마지막 단계에서 발달한 부분으로 대뇌피질과 같다. 이 부분은 이성적 사고, 언어, 고차원의 사고능력이 발휘되는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