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근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제 삼근왕
百濟 三斤王
백제의 23대 국왕
본명 부여삼근(扶餘三斤)
재위 477년 ~ 479년
부왕 문주왕
모후 왕후곽씨(王后郭氏)
이전 왕 문주왕
다음 왕 동성왕

삼근왕(三斤王, ? ~ 479년, 재위: 477년 ~ 479년)은 백제의 제23대 국왕이다. 임걸왕(壬乞王)이라고도 하며 문주왕의 맏아들이다. 《삼국유사》에는 삼걸왕(三乞王)이라고 기록되어 있다.[1] 즉위했을 때의 나이가 13세에 불과하였으므로 좌평 해구(解仇)에게 섭정으로 국정을 위임하였다.

477년부터 479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477년부터 이듬해 478년까지 해구(解仇)가 섭정하였고 478년부터 479년 붕어할 때까지 진로(眞老)가 섭정하였다.

생애[편집]

문주왕의 맏아들로, 문주왕이 병관좌평(兵官佐平) 해구(解仇)의 쿠데타에 의해 처형되자, 13세에 즉위하였다. 그러나 전지왕의 외척이자 세력가였던 좌평 해구(解仇)가 쿠데타를 일으켜 섭정으로 사실상의 실권을 장악하였다.

478년 봄에 좌평 해구가 은솔(恩率) 연신(燕信)과 함께 왕위를 찬탈하려고 대두성(大豆城)을 근거지로 하여 반란을 일으키자, 왕은 좌평 진남(眞男)에게 군사 2000를 주어 대두성을 공격하고 덕솔(德率) 진로(眞老)에게 군사 500명을 주어 해구를 추격해 죽이게 했다. 진남과 진로에 의해 해구의 난이 평정되었으나 왕위는 불안정하였다. 그리고 공모자 연신이 고구려로 도주하자 그의 3족을 멸해 거리에 매달았다.

재위 3년인 479년 봄과 여름에는 가뭄이 매우 심했고 11월에 갑자기 의문의 죽임을 당했다. 당시 해구의 반란을 토벌한 것은 한성시대(漢城時代) 이래의 또다른 귀족세력 출신인 진씨(眞氏)세력이었는데, 해구의 반란이 평정된 다음해 삼근왕이 죽은 것을 진씨세력의 정치적 변란의 결과로 보는 견해도 있다. 바로 일본에서 온 곤지의 아들 모대가 동성왕으로 즉위했다.

가계[편집]

  • 부왕 : 문주왕
  • 모후 : 왕후 곽씨(王后 郭氏)

주석[편집]

  1. 三斤王(一作三乞), 《삼국유사》(三國遺事) 왕력편(王曆篇).

참고[편집]

전 대
문주왕
제23대 백제 국왕
477년 - 479년
후 대
동성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