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함양 양민 학살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산청・함양 양민학살 사건 (山清・咸陽良民虐殺事件)은 1951년 2월 7일 경상남도 산청군함양군 주민에게 공비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대한민국 국군에 의해 일어난 민간인 대량학살 사건이다.[1][2][3]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산청·함양 양민학살' 책 펴낸 강희근 교수”. 한겨레. 2005년 2월 13일. 
  2. “산청 시천면 양민학살, 어떤 사건인가? 아녀자, 어린이 대부분…알려진 산청 함양사건과는 별개 출처 : 산청 시천면 양민학살, 어떤 사건인가? -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2000년 15월 16일. 
  3. '산청·함양 양민학살 사건' 학술심포지움 '거창사건특별법' 과오 짚는다.”. 경남도민일보. 2004년 8월 0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