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상 수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산상수훈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수 그리스도는 기독교의 중심 인물이다.

 
예수 그리스도
탄생 · 죽음 · 부활 · 승천 ·
기독교의 예수관
기초
교회 · 신약성경 · 사도 ·
천국·하나님의 나라 ·
복음 · 연표 ·
베드로 ·
바울로
경전
구약성경 · 신약성경 ·
성경 목록 ·
정경 · 외경
다양한 기독교의 정경
신학
구원 · 세례 · 성찬·성체성사 ·
삼위일체( 성부 ·
성자 · 성령 )
가톨릭주의 ·
그리스도론 · 마리아론 ·
변증론 ·
종말론
역사 · 전통
초대교회 · 콘스탄티누스 · 공의회 ·
사도신경 ·
선교 · 동서 교회의 분열 ·
십자군 ·
종교 개혁 · 반종교 개혁
교파
기타 일반
강론·설교 · 기도 · 전례 · 교회력 · 성화상 · 음악 · 미술 · 교회 일치 운동 · 타종교 관계 · 비판
P christianity.svg 기독교 들머리

이 상자를: 보기  토론  편집  역사
《산상수훈》 - 칼 하인리히 블로흐 작품.

산상수훈(山上垂訓, Sermon on the Mount)은 예수 그리스도30년 경에 그의 제자들과 군중들에게 설교한 내용이다. 산상설교라고도 한다. 일부 현대 그리스도인은 카파르나움 근처의 갈릴래아 호수 남쪽 끝에서 설교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산상수훈의 내용은 기독교의 마태오 복음서(마태복음) 5장에서 7장까지 기록되어 있다.

특히 5장의 첫 부분은 내용은 팔복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 마태오의 산상수훈 설교는 천주교의 루카 복음서, 곧 개신교의 누가복음서의 내용과 일치하는 것이 있으나, 전반적으로 보다 상세하게 기술하고 있다. 실례로 “가난한 자는 복이 있다.”라는 루카 복음서 말씀이 마태오 복음서에서는 “마음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다.”라고 표기되어 있는데, 이에 대해 일부 학자들은 마태오 교회 신자들이 경제적으로는 풍족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다시말해 마태오는 부유한 마태오 교회 신자들에게 필요한 것은 마음의 가난이라고 판단했다는 주장이다.[1]

개신교에서는 마태복음서를 비롯한 모든 신약성경이 예수님 말씀이 사후에 기록되어 전해진 것으로 인정하고 있으며, 실제 기록자나 저자가 누구인지 문헌이나 기록으로 증명되지 않기 때문에, 각 복음서의 저자를 결정적으로 추정하거나 혹은 명백하게 정의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기록자에 얽힌 당대의 정황이나 여러 상황은 성경 해석과 관련하여 공식적인 해설로서 인정하지 않음을 성경마다 명시하고 있다. 산상수훈도 마태가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하면서 직접 기록한 것인지, 다른 사람이 기록한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 더구나 개신교에서는 성경을 특별한 영적 도움을 받아서 기록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에 산상수훈을 저자에 따라 임의로 해석된 기록으로 보기보다는 예수님의 가르침을 기억에 의존하여 기록된 것으로 인정하고 있다.[2]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김득중. 《《주요 주제를 통해서 본 복음서들의 신학》》. 한들출판사
  2. 김호식, "성서론", 갈릴리 출판사, 2002년 ISBN-13 : 9788988392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