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세보 소학교 6학년 여아 동급생 살해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네바다 땅(ネバダたん, 1992년 11월 21일 ~ )은 일본살인자이다.

사세보 초등학생 살인 사건[편집]

사건의 발단은 네바다의 동료 학생인 미타라이 사토미(御手洗怜美, 당시 12)가 인터넷에 같은 반 친구들에 대해 남긴 글이었다. 특별히 문제될 것이 없는 평범한 글이었으나, 당시 미타라이와 사이가 나빴던 네바다는 그 내용에 앙심을 품게 되어 미타라이에게 보복할 것을 결심하고 2004년 6월 1일, 학교에서 점심시간에 미타라이를 불러내 미타라이의 목을 커터칼로 찔러 숨지게 했다. 미타라이를 죽이고 나서는 10분 이상에 걸쳐 미타라이의 사망을 확인한 뒤, 피투성이가 되어 교실로 돌아갔다.[1] 당시 네바다는 11세였다.

사건 이후[편집]

사건이 일어난 뒤에 네바다는 귀여운 외모 때문에 그림 게시판(ru)이나 2ch 등, 인터넷 상에서 인기를 끌게 되었다. 또 본명에 대한 추측이 난무하였으나, 미성년 범죄자의 신상 공개를 제한하는 법률로 인해 본명이 알려지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렸으며, 본명보다 사건 직후 인터넷에 퍼진 "NEVADA"라고 쓰인 티셔츠를 입은 사진이 널리 알려지면서 여기서 네바다란 별명이 생겨나 이후 이 별명으로 널리 알려졌다('땅'은 소위 모에 계열의 호칭이다). 그러나 후지 TV의 방송 보도 중 네바다의 일기장을 클로즈업한 부분에서 화면에 나간 페이지의 뒷 페이지가 비쳐 보였고, 비쳐 보인 반대편 페이지에 ナツミ(나츠미)라고 이름이 쓰여 있었다. 이는 추측되고 있던 이름 중의 하나와 일치하였고, 이어 인근 주민 등의 증언으로 인해 성씨까지 드러나 본명도 알려지고 말았다.

경찰 수색 결과, 네바다의 컴퓨터에서는 잔인하고 잔혹한 그림과 동영상이 다수 발견되었다. 또 네바다의 공격적 성향은 히키코모리적 행동으로 말미암은 현실과의 단절, 인터넷 중독, 만화영화 열중 등이 원인으로 추정되었다.

이후 네바다는 일시 수감되었다가 2004년 9월 16일, 도치기 현으로 이감되었다.[2]

기타[편집]

독일밴드인 파닉(Panik, de)은 2008년에 현재의 이름으로 바꾸기 전까지 네바다 탄(Nevada Tan)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참고 문헌[편집]

  1. BBC News: BBC News: Japan in shock at school murder, 2004-06-02
  2. The Japan Times: Sasebo killer moved to institution, 2004-09-17

같이 보기[편집]

  • 메리 벨 - 네바다와 마찬가지로 11세 때 살인을 저지른 영국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