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통일국제연구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법통일국제연구소(International Institute for the Unification of Private Law; UNIDROIT)는 독립된 국제기구로 국제 사법의 통일과 일관성을 높일 목적으로 설립된 단체이다. 특히 국가간 상법의 표준화에 힘쓰고 있으며 각종 협약조약을 작성하고 있다. 1926년 국제연맹의 하부조직으로 설립되었으며 현재 로마에 위치해 있다.

주요 업적[편집]

연구소가 1964년에 제정하여 확정 · 채택한 〈국제물품매매에 관한 통일법〉(A Convention relating to a Uniform Law for the International Sale of Goods, 1964 ; 이하 ‘ULIS’라 한다)[1]과 〈국제물품매매계약의 성립에 관한 통일법〉(A Convention relating to a Uniform Law on the Formation of Contracts for the International Sale of Goods, 1964 ; 이하 ‘ULF’라 한다)[2]국제 물품 매매 계약에 관한 국제 연합 협약의 기초자료라 할 수 있다.[3] 그 밖에도 다음과 같은 조약 및 협약체결에 기여하였다.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Convention relating to a Uniform Law on the International Sale of Goods (The Hague, 1964)
  2. Convention relating to a Uniform Law on the Formation of Contracts for the International Sale of Goods (The Hague, 1964)
  3. 한규식, 〈國際物品賣買法(CISG)의 適用에 관한 硏究〉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1998) 5쪽. “‘國際物品賣買에 관한 統一法’(A Convention relating to a Uniform Law for the International Sale of Goods, 1964 ; 이하 ‘ULIS’라 한다)과 ‘國際物品賣買契約의 成立에 관한 統一法’(A Convention relating to a Uniform Law on the Formation of Contracts for the International Sale of Goods, 1964 ; 이하 ‘ULF’라 한다),...특히 1964년 ‘私法統一을 위한 國際會議’(International Institute for the Unification of Private Law: 이하 ‘UNIDROIT’라 한다)가 제정하여 確定·採擇한 ULIS와 ULF는 CISG의 基礎資料라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