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발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사면발니
Pthius pubis - crab louse.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절지동물문
강: 곤충강
아강: 유시아강
하강: 신시하강
목: 이목
아목: 이아목
과: 사면발니과
속: 사면발니속
종: 사면발니
(P. pubis)
학명
Pthirus pubis
(Linnaeus, 1758)
이명
Pediculus pubis Linnaeus, 1758

사면발니 또는 사면발이이목에 속하는 기생충의 한 종류이다.

특징[편집]

몸길이는 1.4mm 가량으로 육안으론 식별이 다소 힘들며, 주로 짐승의 털에 붙어 기생하며 피를 빨아 먹으며 살아간다. 몸은 하얗고 원형으로 게와 비슷한 모습을 띠고 있다.

앞다리가 가운뎃다리와 뒷다리에 비해 빈약하며, 가운뎃다리와 뒷다리의 발톱은 을 잡기에 알맞다. 사람의 생식기 주위나 겨드랑이 밑에 있는 털에 붙어 입을 피부 속으로 찔러넣고 혈액을 빨아먹는다. 알은 30개 가량 낳고, 알에서 성충이 되기까지는 약 13 17일이 걸린다.[1]

흡혈시 숙주에게 간지러움 증을 유발하여 숙주가 환부를 긁어도 그 가려움은 사라지지 않는다.

성적 접촉시 감염매개가 되어 숙주를 옮기기도 한다.

감염 원인과 퇴치 방법[편집]

감염은 주로 성적 접촉으로 인해 이루어지며, 퇴치를 위해서는 주로 연고 형태의 외용약(바르는 약)을 사용한다.

주석[편집]

  1. 사면발이,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