쁠랙 피분송크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쁠랙 피분송크람
จอมพล แปลก พิบูลสงคราม
PPS 2.JPG
틀:나라자료 타이 공화국제3대 총리
임기 1938년 12월 16일~1944년 8월 1일
전임: 파혼 폰파유하세나(제2대)
후임: 쿠앙 아파이웡(제4대)

타이 타이의 제11대 총리
임기 1948년 4월 8일~1957년 9월 16일
전임: 쿠앙 아파이웡(제10대)
후임: 폿 산신(제12대)

국적 타이
출생일 1897년 7월 14일
출생지 타이 시암 논타부리 주
사망일 1964년 6월 11일
사망지 일본 일본 가나가와 현 사가미하라 시
종교 불교

쁠랙 피분송크람(타이어: แปลก พิบูลสงคราม 1897년 7월 14일 ~ 1964년 6월 11일, 또는 피분 송크람)은 타이의 군사 독재자로 쿠데타를 일으켜 독재자가 되었으며, 제2차 세계대전일본 측으로 참전하였다가 패배하자 사임했다. 하지만 다시 쿠데타를 일으켜 25년 동안 정권을 잡다 다시 쿠데타가 일어나자 일본으로 도주해 그곳에서 죽었다.

생애[편집]

군사 쿠데타[편집]

1897년에 태어난 피분송크람은 1927년에 불과 28살의 나이로 군인이 되어 1931년 32세로 대령이 되었다.

그리고 1932년 군사 쿠데타를 일으켜 국왕 라마 7세를 영국으로 쫓아내고 1938년 드디어 자신이 총리에 올라 유럽의 히틀러, 무솔리니와 같은 존재로 독재 정치를 시작했다. 피분송크람은 독재 정치를 하면서 타이에 거주하던 화교들에게 하던 지원을 줄이고 타이식을 강조했고, 나라 이름을 시암에서 타이로 바꾸었고 왕정이 폐지됨과 동시에 공화국이 되었다.

일본군과의 동맹[편집]

1941년 12월 태평양 전쟁으로 75만 일본군이 쳐들어오자 2달 만에 굴복해 피분 송크람은 일본의 동맹국이 되어 1942년 1월 미국 등 연합국에게 선전포고했다.

피분송크람은 이런 와중에도 정적들을 제거하고 스탈린, 히틀러 등을 본떠 자신을 위대한 지도자로 추켜세우게 했다.

전세가 불리해지고, 미국 육군 항공대B-29 폭격기들이 방콕을 폭격하는 와중에 피분송크람에 반대 세력의 압력으로 결국 사임했다. 이에 타이 민족의회는 군사 정권의 통치를 끝내고 왕의 통치로 돌아가기로 결정해 1945년 12월 망명 중이던 라마 8세 아난다 왕이 귀국해 다시 왕으로 즉위했고 왕정이 복귀되었다.

25년간의 군부 독재[편집]

1946년 6월 라마 8세는 총기 사고로 사망하고 뒤를 이 라마 9세 푸미폰 아둔야뎃 왕이 즉위했다. 1947년 11월 사회 혼란을 구실로 삼아 다시 군사 쿠데타가 일어나 푸미폰 아둔야뎃 왕을 몰아내고 피분 송크람이 다시 권력을 잡고 공화제가 부활되었다. 1948년에서 1973년까지의 새로운 군사 독재가 일어났다.

제2차 세계대전 후 공산주의를 막기 위한 미국의 원조가 타이에 집중되었으나 미국의 원조는 오히려 부정부패를 낳았으며 그는 미국의 민주화와 민주 정치를 거절했다. 이에 곧 부패한 송크람을 몰아내려는 쿠데타가 많이 있었으나 모두 실패했다.

사임과 말년[편집]

1957년 9월 사릿 타나랏의 쿠데타가 성공하자 송크람과 군부독재 정부요인들은 일본으로 망명하였고 1964년 일본에서 죽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