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름 호젠펠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빌름 호젠펠트
1895년 5월 2일 ~ 1952년 8월 13일
태어난 곳 독일 제국 독일 제국 마켄젤
죽은 곳 소련 소비에트 연방 러시아 SFSR 스탈린그라드
복무 독일 제국 독일 제국
나치 독일 나치 독일
복무 기간 1914년 ~ 1917년
1939년 ~ 1945년
최종 계급 Hauptmann Epaulette.jpg 독일 대위(Hauptmann)
지휘 바흐 대대 (방위대대) 660
주요 참전 제1차 세계 대전
제2차 세계 대전
서훈 내역 철십자 훈장 2급
흑색 부상 배지
명예 훈장
SA 스포츠 배지
폴로니아 레스티투타 훈장

빌름 호젠펠트(독일어: Wilhelm Adalbert Hosenfeld, ˈvɪlm ˈhoːzənfɛlt, 1895년 5월 2일 ~ 1952년 8월 13일)는 독일의 교육자이자 독일 육군 장교이다. 육군 대위로까지 진급했다.

생애[편집]

빌름은 풀다 근교의 기독교 가정에서 여섯 형제 중 넷째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독실한 가톨릭 교사였다. 그는 어린 시절 교육 가운데 기독교 사회정의 일을 중시했다. 가톨릭 운동과 교회 사회복지, 그리고 프로이센의 사회적 복종, 독일 애국주의에 영향을 받았으며 더 나아가 결혼 후 아내 안네마리(Annemarie)에게서 평화주의에 영향을 받았다. 반더포겔 운동과 그 운동의 추종자들에게서도 영향을 받았다. 1914년부터 제1차 세계 대전 시기에 복무했으며 1917년에 심한 부상을 당해 철십자 훈장 2급을 받았다.

그는 1895년 5월 2일 로엔도르프 마켄첼의 한 가톨릭 교사의 여섯 자녀 중 넷째로 태어났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그는 보병으로 참전하였고, 1917년 큰 부상으로 인해 고향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1918년부터 호젠펠트는 마을학교 교사로서 고용되었고, 사회활동 및 교회활동도 활발히 해나간다. 1920년 그는 안네마리에 크루마허와 결혼하였고, 그녀와의 결혼생활 중에 5명의 자녀를 두었다. 1939년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했을 당시 그의 나이는 44세였으며, 그는 "폴란드 지역방위보병대대"에서 근무하였다. 1940년부터 1944년까지 호젠펠트는 바르샤바의 야전사령부 소속의 예비장교가 되었는데, 이곳에서 그는 체육분과를 지휘하였다. 1944년 가을 그는 소련군이 배후에 임박해온 바르샤바에서 중대장이 되었고, 1945년 1월 소련군의 전쟁포로가 되고 말았다.


호젠펠트의 포로생활 당시 소련군은 그가 활동하였던 부대가 정보업무를 담당했던 것으로 판단하였다. 그에 대한 소련측의 보고는 그가 첩보기관에서 활동하였음을 추정하였다. 이에 따라 호젠펠트는 민스크에 있는 조사위원회형무소에서 모진 심문을 받았다. 6개월간의 구금기간 동안 그의 몸은 쇠약해져 갔는데 결국 이때 처음으로 뇌졸중 발작을 일으켰다. 시간이 지나고 단지 의심스로운 부대에 소속되었다는 증거만으로 호젠펠트는 1950년 전범재판에서 25년간 강제노역형이라는 판결을 받게되었다.


전쟁기간 동안 호젠펠트는 영화에서 스필만을 도와준 것처럼 여러 번 폴란드인들과 유대인들에게 도움을 주기위해 노력하였다고 한다. 한편 그는 포로생활을 하면서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황폐화되었는데 말년에는 몸의 한쪽이 마비되었다. 결국 1952년 8월 13일 스탈린그라드에 위치한 포로수용소에서 그는 57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하였다.



알려진 것과는 달리 빌름 호젠펠트는 평화주의자가 아니었다. 그는 오히려 나치 당원이었다. 호젠펠트는 히틀러를 존경하였고, 그를 믿었다고 한다. 그는 자신이 독일인인 것을 상당히 자랑스럽게 여겼다고 한다. 그에게 있어서 전쟁은 역사적이고, 위대한 순간이라고 생각하였다.


하지만 그는 또한 크리스트 교도이기도 하였다. 그는 곧 ‘군인’과 ‘크리스쳔’이라는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알게되었다.



그는 1939년 10월 폴란드의 한 포로 수용소의 지휘관이 되었다. 이 곳에서 그는 생애 처음으로 ‘구조 활동’을 하였다. Zofia 라는 한 임신한 여성이 호젠펠트에게 자신의 남편이 수용소에 갇혀있다면서 그를 풀어줄 것을 요구하였다. 호젠펠트는 그녀를 딱하게 여겨 3일 내에 Zofia Cieciora의 남편을 석방시켜주었다. 이것이 그가 한 최초의 구조활동이었다.

그 뒤 1939년 12월 그는 ‘베그로우’에 있는 기차역에 있는 수비대원의 사령관으로 부임을 받았다. 그런데 그는 이 곳에서 굉장히 충격적인 경험을 하였다. 그가 부임받은 이 기차역은 폴란드의 유태인들을 ‘게토’로 보내기 위한 기차들이 도착하는 곳이었다. 많은 유태인들이 짐승처럼 밀려서 기차에 탈 때, 호젠펠트는 한 SS장교가 어린 꼬마를 마구 구타하고 있는 장면을 보고 만 것이다!



호젠펠트는 놀라서 그를 말리려고 하였으나 SS 장교는 화가 난 채 끼어들면 호젠펠트를 같이 죽이겠다고 협박을 하였다. 결국 꼬마 아이는 죽고 말았다. 뿐만 아니라 그가 ‘소코로브’의 한 기차역에서 유태인들이 끌려 갈 때 슬픈 어조로 내뱉는 유태인들의 희곡을 들었다.


호젠펠트는 이러한 일들에 굉장히 충격을 받았고, 자신의 일기에 이렇게 기록을 하였다.



“독일사람들이 유태인들을 너무 심하게 대하기 때문에, 나는 이 가난한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바이다.”


1940년 6월 그는 바르샤바로 돌아갔다. 그는 바르샤바 독일군 본부에서 일하기 시작하면서 그는 본격적으로 유태인들을 구조하기도 하였다. 1941년 11월 그는 호젠펠트는 독일군의 명령으로 라제이코스카 거리에 있는 스포츠 센터의 사령관으로 부임이 되었다. 이 곳은 독일 군인들이 운동을 하는 곳이었는데, 그는 이 곳의 사령관이 됨과 동시에 폴란드어를 배우기 시작하였고, 더욱이 유태인들을 구하기 위해서 그들에게 가짜 증명서를 만들어주기 시작하였다. 이렇게 하여 그는 Cieciora집안 사람들 대부분을 구해낼 수 있었다.


Antoni Cieciora와 Zofia Cieciora의 매부 등을 게슈타포의 손길을 피하여 구해주었다. 1943년에는 Antoni Cieciora의 형제였던 Koszela를 구해주었다. 또한 호젠펠트는 Cieciora집안 사람들 뿐만 아니라 유태인 교도들도 구원해주었다고 한다. Leon Warm라고 불리우는 한 사람은 트레블링카 수용소로 이송되는 열차에서 호젠펠트의 도움으로 열차에서 뛰어내릴 수 있었다고 한다. 또한 호젠펠트는 Leon을 자신의 담당하인 스포츠 센터에서 Mr. Warczynski라는 가명을 쓰고 일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다고 한다. 그는 바르샤바에서 벽으로 둘러쌓인 게토 옆을 걸으면서 느낀 심정을 자기 편지에 썼다.


“우리들은 우리 스스로에 저주를 걸었다. 나는 이 거리를 걸어가는 것 자체가 부끄럽다.”



1944년 5월 그는 마지막으로 가족을 방문하였다. 그는 패배를 자각하였는지 바르샤바로 돌아와서 자신이 찍었던 사진들과 편지들을 모두 소포로 가족에게 보내었다. 때마침 바르샤바에서는 봉기가 발생하였다. 호젠펠트에게는 붙잡은 바르샤바 저항세력들을 심문하라는 명령이 떨어졌다. 그는 심문을 하는 도중 이 봉기에는 남성들은 물론이고 여성, 그리고 퇴역장교, 청소년까지 가담을 했다는 것을 깨닫게 되면서 그들의 애국심에 놀랐다고 한다.


호젠펠트에 의해서 마지막으로 구원된 자가 바로 영화 피아니스트의 주인공이기도 한 ‘블라디슬로프 스필만’이었다. 1944년 늦은 가을, 그는 우연히 스필만의 은둔처를 발견하였고, 호젠펠트는 그를 숨겨주고 빵과 물을 가져다 주었다고 한다. 영화에 보면 호젠펠트는 스필만에게 자신이 입던 코트를 벗겨서 주고는 자신도 철수대열에 따라 나간다. 실제로 호젠펠트는 그렇게 하였다고 한다.


허나 그도 1945년 1월 17일 소련군에 의해 붙잡히고 말았다. 처음에 그는 폴란드 내의 임시수용소에 붙잡혀 있었다. 그러나 나중에 민스크의 노동수용소에 감금이 되었다고 한다. 소련은 호젠펠트가 군사기밀을 알 것 이다는 판단하에 호젠펠트를 심문하였고, 와중에 그는 고문을 당하였다고 한다. 결국 고문을 참다못한 그는 자신이 몰래 가지고 있던 자신이 여태까지 도왔던 유태인 인명부를 소련 측에 넘겼다. 물론 스필만의 이름 또한 그 안에 있었다.



하지만 소련 측은 이 명단에 있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그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그들이 원하던 것은 이러한 것이 아니었다. 그들의 도움을 받았던 Cieciora일가가 소련 측에 중재를 요구하였지만 헛수고였다. 그는 강제수용소에서 25년형을 선고 받고는 민스크에서 스탈린그라드 근처의 한 노동수용소에 수용되었다. 하지만 그는 25년 형기를 채우지 못하고 1952년 8월 13일 그 곳에서 사망하고야 말았다.



그가 죽고난 지 몇 십년이 지난 후 1989년 빌름 호젠펠트의 아들인 헬무트 호젠펠트가 소련 측에 요구를 하여 자신의 아버지가 묻힌 무덤에 갈 수 있었다.


비록 독일군이었지만, 자기의 신념대로 위험에 빠진 유태인들을 구해주었던 빌름 호젠펠트. 해외에서는 그에 관한 전기도 나왔다고 한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