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과일보 (홍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빈과일보(Apple Daily, 蘋果日報, 苹果日报, Píngguǒ Rìbaò) 는 홍콩신문이다. 1995년 Jimmy Lai Chee Ying가 창간하여 Next Media에서 출판하고 있다. 자매지로는 Next Media가 다른 타이완 회사와 합작하여 발간하는 같은 이름의 타이완(대만,Republic of China) 신문이 있다. 정치, 경제적 독립을 꿈꾸며, 결과적으로 중화인민공화국(People's Republic of China)에서 출판 금지 및 인터넷 접속 금지(great firewall of China)되어 있다.

빈과(Apple,蘋果, 苹果)는 사과라는 뜻의 중국어 단어의 한자를 한국 한자의 음으로 읽은 것이다. 브레인스토밍을 통하여 "만약 아담과 하와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선악과)를 먹지 않았다면, 이 땅에 어떤 죄악도 없었을텐데" 라는 의미에서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1]

역사[편집]

Jimmy Lai Chee Ying은 1995년 6월 20일에, 당시의 다른 신문들과 달리, 모든 페이지에 칼라 인쇄를 시도하였으며, 첫 페이지에 어떤 광고도 실지 않고 발행하였다. 이를 통해 넓은 독자층을 형성하여 큰 영향력을 발휘하게 되었다.

많은 정치 스캔들을 폭로하여, 2000년 의회의 전 의원 사건 등을 기사화 하였다. 2003년 7월에는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서 반정부 시위를 하는 것을 지지하여 500,000명의 시민들(홍콩 역사상 3번째 대규모 집회)이 홍콩 7-1 행진(Hong Kong July 1 marches)에 참여하게 하였다. 이후, 정부에 대항하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하는 신문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黎智英品味 挑戰台灣 (Traditional Chinese) (2000년 2월 21일). Nov 03, 2004에 보존된 문서. 2007년 12월 20일에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