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스위치 작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빅 스위치 작전 (Operation Big Switch)은 한국 전쟁의 모든 잔류 포로들을 송환한 작전이다. 1951년 진행된 공산 진영과 UN군 간의 휴전 회담에서는 공산 진영이 모든 포로를 본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UN은 계속 남길 원하는 포로가 있을 경우 이를 허가해야 한다고 주장하여 포로 송환이 주요한 난제가 되었다. 회담이 이어진지 2년 후, 중화인민공화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이 논제에 한 발 물러서면서 1953년 7월 27일에 휴전 협정이 체결되었다.

빅 스위치 작전은 1953년 8월 시작하여 같은 해 12월까지 진행되었으며, 공산 진영 포로 75,823명 (조선인 70,183명, 중국인 5,640명)과 UN 포로 12,773명 (한국인 7,862명, 미국인 3,597명, 영국인 946명)이 본국으로 송환되었다. 공산 진영 군인 중 22,600명 이상이 송환을 거부하였는데, 이들 중 대부분은 과거에 공산 진영에 반대하여 국공 내전에서 싸웠던 중화민국 군인이었다. UN군 측에서도 23명의 미국인과 한 명의 영국인, 333명의 한국 UN 병사가 송환을 거부하였다.

송환을 거부한 포로들에게는 90일 동안 의사를 바꿀 기간이 주어졌다. 이 기간 동안에는 중국 병사 137명이 중국으로 돌아갔고, 미국인 두 명과 한국인 여덟 명이 서방으로 돌아갔다. 나머지 한국인 325명과 미국인 21명, 영국인 한 명은 자유 의사에 따라 공산 진영에 머물게 되었다.[1][2]

리틀 스위치 작전[편집]

리틀 스위치 작전은 1953년 4월과 5월에 걸쳐 아프거나 부상 당한 포로들을 교환한 작전이다. UN에서는 6,670명의 중국인과 조선인을 석방했으며, 공산 진영에서는 미국인 149명을 포함한 684명의 UN 연합군을 석방하였다. 물라 작전이 동시에 시행되면서 이에 영향을 받은 공산 진영 포로들은 본국으로의 귀환을 거부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Operations Big and Little Switch @ korea.mil
  2. Operation big switch @ koreacoldw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