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폭력대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비폭력대화(NonViolent Communication: NVC)는 미국마셜 로젠버그 박사에 의해 최초로 제창되었으며, 한국에서는 캐서린 한이 국제공인트레이너로서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2006년 신촌에 한국비폭력대화센터를 물리적으로 개설하였으며, 2007년 6월 25일 한국비폭력대화센터 공식 총회를 열었다.

비폭력대화의 목적은 질적인 인간관계를 유지하고, 나의 욕구/필요와 상대의 욕구/필요가 동시에 만족되며, 서로 즐거운 방법을 찾는 것이다. 가정이나 학교, 기업 등 사람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서든 적용 가능한 대화 모델이다.

비폭력대화의 모델은 '관찰 - 느낌 - 욕구 - 부탁'이라는 절차를 거친다. 상대의 행동이나 말을 비디오로 찍은 듯 관찰하여, 그것을 보거나 들은 나 자신의 내면에 든 느낌을 확인한 다음 그 느낌 뒤에 존재하는 욕구를 확인하여 상대방에게 자신의 욕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전달한다는 것이다. 각각의 단계는 고정적이거나 반드시 순서를 지켜야 하는 것은 아니나, 하나의 언어를 습득하듯 연습하는 것이 중요하다.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