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텔리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비텔리우스
Pseudo-Vitellius Louvre MR684.jpg
로마 제국의 8대 황제
재임 기간 69년 4월 16일 - 69년 12월 20일
타고난 이름 아울루스 비텔리우스
황제 이름 아울루스 비텔리우스
게르마니쿠스 임페라토르
아우구스투스
전임 황제 오토
후임 황제 베스파시아누스
Logo-14.png 로마 황제 연대표

비텔리우스 (15년 9월 24일~69년 12월 20일 혹은 21일)는 로마 제국의 여덟 번째 황제이다. 그가 69년 12월 20일에 죽음으로써 69년에 죽은 로마 제국의 마지막 황제이다.

생애[편집]

15년 9월 24일 루키우스 비텔리우스의 아들로 태어나 48년 집정관에 임명되었고 61년에는 아프리카의 총독에, 68년에 하(下)게르마니아의 사령관에 임명되었다.

이후 내란기를 거치며 69년 1월 2일에 하게르마니아군에 의해 반란의 주모자로 추대되었다. 주모자로 추대되었으나 막상 군을 끌고 오토를 공격하여 로마를 점령한 사람은 부하인 카이키나와 발렌스였다. 덕분에 별다른 행동도 하지 않은 채 쉽게 4월 16일에 원로원에 의해 황제로 승인되었다.

로마로 가는 길에 그가 보여준 것은 환락, 축제, 그리고 무분별한 언동이었다. 특히 그 중에서도 가장 경솔했던 것은 그가 내뱉은 무분별한 말로 “죽은 적의 냄새는 달콤하다”는 말은 수많은 사람의 적개심을 샀다. 그 해 5월에는 자신의 게르마니아군을 근위대로 승격시키고 기존의 수도의 근위대는 해체시켰다.

7월 1일에 비텔리우스에 대항해 티투스 플라비우스 베스파시아누스가 반기의 기치를 들고 일어서게 된다. 7월 18일 휘하 병력과 함께 로마에 입성하였다. 입성한 비텔리우스는 부하들의 전횡 방치, 연이은 환락생활, 무분별한 군단관리 등 그야말로 정치에 관해서는 무능의 극치를 보여준다. 10월에는 분노가 극에 달해 있던 도나우 군단이 베스파시아누스를 지지하며 카이키나가 이끄는 라인 군단과 충돌해 승리하고 자신들을 모욕하였던 크레모나의 주민을 무참히 학살한 뒤 로마로 쇄도하기 시작한다.

12월 20일, 도나우 군단에 맞서 군사를 보내나 보낸 군사들이 쉽게 도나우 군단에 항복을 하게 되어 위기를 맞게 된다. 이에 겁을 먹은 비텔리우스는 퇴위할 것을 간청하나 시민들에게 거부 당하고 숨어 지내다 도나우군단에게 끌려나와 처형되고 만다.

읽어보기[편집]

전 임
오토
제8대 로마 제국 황제
69년
후 임
베스파시아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