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니 자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비자니 자매(영어: Ladan and Laleh Bijani, 라단 비자니, 라엘 비자니, 1974년 1월 17일 ~ 2003년 7월 8일)는 이란 출신의 샴 쌍둥이이다. 싱가폴 래플스 병원에서 분리 수술을 받은 뒤 과다출혈로 사망했다.[1]

주석 및 참고자료[편집]

  1. 이종국. "샴쌍둥이 자매 수술 뒤 모두 숨져", 《YTN》, 2003년 7월 8일 작성. 2011년 10월 18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