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야비시오사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비야비시오사 전투
(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의 일부)
비야비시오사의 펠리페 5세와 방돔. Jean Alaux의 1840년 작품.
비야비시오사의 펠리페 5세와 방돔. Jean Alaux의 1840년 작품.
날짜 1710년 12월 10일
장소 스페인 과달라하라 주비야비시오사 데 타주나
결과 프랑스-스페인의 전략적 승리
교전국
Pavillon royal de France.svg프랑스왕국
Bandera de España 1701-1760.svg스페인왕국
Banner of the Holy Roman Emperor (after 1400).svg합스부르크 오스트리아
Prinsenvlag.svg네덜란드 공화국
Flag Portugal (1707).svg포르투갈 왕국
지휘관
Pavillon royal de France.svg방돔 공작 Banner of the Holy Roman Emperor (after 1400).svg구이도 슈타렘베르크
병력
20,000명 12,000-14,000명
피해 규모
2,000-3,000명 전사 혹은 부상 2,000-3,000명 전사 혹은 부상

비야비시오사 전투1710년 12월 10일 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의 한 전투로 브리우에가 전투의 바로 다음날 벌어졌다.

서막[편집]

7월 27일에 일어난 알메나라 전투에서의 승리와 8월 20일 거둔 사라고사 전투의 승리 이후에, 카를 대공을 지지하던 동맹군은 마드리드를 두 번째로 점령했다. 9월 21일 대공은 마드리드에 입성했다.

그러나 1710년의 마드리드 공략은 1706년의 상황을 그대로 재현했다. 23,000명의 동맹군은 알메나라와 사라고사의 작전으로 2천을 잃었고, 게릴라와의 소규모 접전으로 인한 사상자와 질병으로 인해 두 카스티야(Castiles) 지방을 점령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포르투갈은 이 상황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았다.

펠리페 5세의 할아버지 루이 14세가 그에게 빌려준 방돔 공작아일랜드 여단와 함께 비밀리에 스페인군을 지도할 수 있게 허락한 일부 프랑스인을 데리고 들어왔다. 이들은 스페인군의 장교가 되어 무너진 스페인 군대를 재건하기 시작했다.

동맹군은 주민들의 가난함을 제외하고는 거의 사막과 같은 마드리드에 주둔한 동맹군을 지킬 수 없는 상황이었다. 11월 9일, 그들은 마드리드를 버리고, 카탈로니아로 퇴각하기 시작했다. 카를 대공은 2,000명의 기병대와 함께 떠나, 서둘러 바르셀로나로 물러났다. 나머지 병력은 둘로 나뉘어 진군했는데, 이는 그들이 군량을 확보하는 데 심각한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12,000명의 주력을 지휘하던 구이도 슈타렘베르크스태너프 경이 지휘하는 5,000명의 영국군보다 하루 앞서 출발했다. 이러한 배치는 스페인군을 지휘하는 장군이 현 상황을 이용할 줄 아는 방돔이라는 데서 재난을 불러왔다. 영국군은 1710년 11월 9일 기습당해 브리우에가 근처에서 패했다. 영국군 전군은 그들의 용맹한 전투에도 불구하고 포로로 잡히고 말았다.

전투[편집]

슈타렘베르크는 동료의 위급한 서신을 늦게 받았지만, 스태너프 경를 구하기 위해 진군했다. 그리고 비야비시오사에서 치열하고 피 튀기는 전투를 벌였다. 슈타렘베르크는 전장의 주인으로 남아있었으나, 양측 모두 자신이 승리하였다고 선언하였다.

영향[편집]

방돔의 승리로 인하여 황제군 장군들은 계속 물러날 수밖에 없었고, 매번 스페인 기병대와 민병대에게 괴롭힘을 당해야만 했다. 동맹군은 1월 6일 스페인에 남아있는 거의 유일한 카를의 영지라 할 수 있는 바르셀로나에 입성했을 때 6,000~7,000명으로 줄어있었다.

스페인의 왕좌를 둘러싼 전투는 카를이 그의 형의 사망으로 인해 오스트리아의 황제가 되기 위해 1711년 4월 스페인을 떠남으로써 펠리페 5세의 승리로 결판이 나게 되었다.

외부 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