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살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비살생 (nonkilling) 이란 사람을 죽이거나 죽이려고 위협하는 행위 그리고 사람을 죽이기 쉬운 조건 등이 없는 상태를 가리킨다.[1] 학계에서는 이 용어를 주로 인간을 죽이는 행위와 관련하여 사용하지만, 때로는 동물이나 다른 생명체를 죽이는 행위와 관련하여 쓰기도 한다.[2] 이는 불교 신도들이 지켜야 할 오계 (五戒) 가운데 첫 번째 가르침에 나오는 ‘불살생 (不殺生)’[3] 이란 용어나 세계적 성전 (聖傳) 또는 영적 전통에 나오는 비슷한 용어들의 쓰임새와 마찬가지다.[4] 더욱 중요하게는 ‘비살생’이란 용어가 최근엔 제8차 노벨평화상 수상자 세계수뇌회의에서 공인한 “폭력 없는 세계를 위한 헌장”[5] 에 사용되기도 했다.[6]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글렌 D. 페이지 (2007). 비살생 정치학 - 세계평화를 위한 신정치이론. ISBN 978-89-7327-406-2 ; Glenn D. Paige, Nonkilling Global Political Science. Center for Global Nonkilling, 2002; 3rd ed. 2009, page 1.[1]
  2. V. K. Kool and Rita Agrawal, "The Psychology of Nonkilling", in Toward a Nonkilling Paradigm, edited by Joám Evans Pim. Honolulu: Center for Global Nonkilling, 2009 [2].
  3. Stewart McFarlane in Peter Harvey, ed., Buddhism. Continuum, 2001, page 187. Buddhist Scriptures in Pali language have explicit reference to nonviolence and nonkilling: monks should not only themselves abstain from killing but should also refrain from encouraging other people to kill themselves (Vinayapitaka III: .71-74)
  4. See http://en.wikiversity.org/wiki/School:Nonkilling_studies#Program_on_Nonkilling_Spiritual_Traditions
  5. 8th World Summit of Nobel Peace Laureates, Charter for a World without Violence. Rome, December 15, 2007.[3]
  6. "To address all forms of violence we encourage scientific research in the fields of human interaction and dialogue and we invite participation from the academic, scientific and religious communities to aid us in the transition to nonviolent, and nonkilling societies".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