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드 소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Schiavona-Morges.jpg

브로드 소드라는 용어는 다양한 형태의 검들을 지칭하는 용어이다. 하지만 어느 시대의, 어느 문화권의 검을 이야기하느냐에 따라 지칭하는 대상이 달라진다.

15-19세기 사이에 만들어진 유럽의 직선형 양날검[편집]

길이 80cm, 폭 4cm, 무게 1.6kg의 도검으로 17세기경의 영국제 백소드를 그렇게 불렸다. 그리고 광도검이라고 불려 세간에서 대검(大劍)으로 오해했지만 당시 레이피어같은 칼날 폭이 가늘어진 검이 유행했고 또한 그 외양이 아밍소드와는 별반 차이가 없다. 15세기부터 20세기 초까지 사용되었다. 또한 바구니 형태의 힐트인 바스켓 힐트가 달려있다는 것도 유명하다.

역사 세부내용[편집]

본래 브로드 소드라는 용어는 1570년대에서 1630년대 간의 영국 군사문건과 1630년대의 도검 분류 기록에서는 전혀 발견되지 않았지만 당시 브로드 소드와 유사한 형태의 검들이 등장했던 시기였고, 1619년에서 1630년 사이에 사용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본격적으로 모습을 들어낸 때는 17세기로 당시 갑옷이 쇠퇴하던 시기였고 손목 보호구였던 건틀렛의 사용 비율 또한 떨어진 상태였다. 그렇기에 도검에는 방어에 도움되는 너클보우, 사이드링, 사이드바, 핑거링, 너클가드, 카운터가드, 셸가드, 컵가드, 바스켓힐트 등등의 복잡한 양식의 힐트등이 등장했다. 17세기의 브로드소드는 군용과 기병용으로 널리 사용되었고, 이것이 18세기 나폴레오닉 시기에 기병용 세이버에 영향을 주기도 했다. 이후 근대에는 한손검 크기로 줄인 클레이모어도 브로드 소드에 들어갔고 이것은 세계 2차 대전까지 사용되었다.

중국의 (刀)를 영어로 번역한 것[편집]

번역 과정에서 잘못 번역한 것으로 유럽 입장에서 도는 사실 사브르라고 번역해야 옳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