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슈바이크볼펜뷔텔의 아나 아말리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HerzoginAnnaAmaliagemaltvonGeorgMelchiorKraus1775.jpg

브라운슈바이크볼펜뷔텔의 아나 아말리아(Anna Amalia von Braunschweig-Wolfenbüttel, 1739년 10월 24일 ~ 1807년 4월 10일)은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공 아우구스트 2세의 배우자이자 카를 아우구스트의 어머니이다.

생애[편집]

아나 아말리아는 브라운슈바이크볼펜뷔텔 공 카를 1세의 딸로 태어났다. 어머니 필리피네 샤를로테프로이센의 왕녀로, 아나 아말리아는 프리드리히 2세의 조카딸이기도 했다. 형제로는 오거스타 폰 하노버와 결혼한 큰오빠 카를 빌헬름 페르디난트, 프로이센 국왕 프리드리히 빌헬름 2세의 첫 번째 아내인 엘리자베트 크리스티네 등이 있다. 아나 아말리아는 1756년 3월 16일 에른스트 아우구스트와 결혼하였다. 남편 에른스트 아우구스트는 장남 카를 아우구스트가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7년 전쟁에서 요절하였고, 임신중이던 아나 아말리아가 어린 아들을 대신하여 공국을 통치하였다. 같은 해 유복자인 차남 프리드리히 페르디난트가 태어났다. 아나 아말리아는 아들의 교육을 위하여 괴테, 헤르더, 쉴러, 빌란트 등 당대의 최고 지성을 바이마르에 초빙하였고, 스스로도 번역과 작곡을 할 만큼 뛰어난 지성과 교양을 갖춘 아나 아말리아의 궁정은 바이마르라는 작은 공국을 유럽 제일의 문화강국으로 만들었다.[1] 1761년에는 자신이 살던 집을 개조하여 도서관을 세우고 괴테의 파우스트 초판본, 빌란트의 셰익스피어 전집 등을 비롯한 많은 장서를 수집하여 남겼다.[2] 아나 아말리아의 초대를 받아 바이마르에 온 괴테는 1832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바이마르에서 살았고 아나 아말리아의 사후에도 그녀가 세운 도서관의 관장을 지내며 발전시켰다.[2]

아나 아말리아 도서관[편집]

1991년, 수립 300주년을 맞아 아나 아말리아가 세운 도서관에는 그녀의 이름이 붙여졌다.[1] 괴테 탄생 250주년인 1999년부터 확장 공사에 들어가 지하에 대규모 장서고를 짓고 현대적인 신관도 신축하였으나 2004년 9월 2일 동독 시절의 노후한 전선이 원인이 되어 화재가 발생하였다.[1] 이 화재로 아나 아말리아가 모으고 작곡한 악보 2,000여점을 비롯하여 5만여권의 장서가 불에 타 소실되는 등 6,700만 유로(900억원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였다.[3] 1,280만 유로(200억 원)의 공사비를 들인 건물 보수가 2007년 완료되었고, 같은 해 10월 24일 아나 아말리아의 268번째 생일을 맞아 도서관의 재개관식이 진행되었다.[1]

가족관계[편집]

주석[편집]

  1. 전영애 (2013년 10월 17일). 독일 바이마르 안나 아말리아 대공비 도서관. 2014년 7월 4일에 확인.
  2. 최정태, 《지상의 아름다운 도서관》 한길사, 2008, p.156~p.157, ISBN 978-89-356-5822-0
  3. 최민숙, 《물의 요정을 찾아서》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2004, p.349, ISBN 978-89-7300-654-0
  4.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조피 도로테아의 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