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은중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T.2887) 또는 《불설대보부모은중경》(佛說大報父母恩重經)은 부모의 은혜의 높고 넓음을 가르치고, 이에 보답할 것을 가르치는 대승불교 불경이다.

출가하여 깨달음을 얻으라는 불교의 가르침이 중국을 거쳐 전래되면서 유교적 효를 배척하지 않고, 불교적인 효도를 설한 경전이다. 한국, 중국, 일본에 널리 퍼져 있으며 한국에서는 유교가 성행하던 조선 시대에 널리 읽혀졌으며, 삽화를 곁들인 언해본 출판도 성행했다.

석가가 제자 아난에게 부모의 은혜를 설법한 불교경전이라고 전해오고 있으나, 성립 시기가 확실하지 않고, 유교의 사상을 강조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위경으로 간주한다.[1]

이 경전이 중국에서 한반도에 전래된 시기는 삼국시대로 추정된다. 그것이 통일신라를 거쳐 고려시대에 많이 보급됐으며 유교사회였던 조선시대 와서도 왕실의 존중을 받았다. 불교를 배척했던 조선사회에서 이 경전이 널리 유포된 것은 '효가 모든 행동의 근본'이라고 생각한 유교의 근본이념과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다.

내용[편집]

부처님께서 길을 가시다가 한 무더기의 뼈를 보고 절을 하시는 장면으로부터 시작되어, 어머니가 자식을 잉태하는 10개월 동안의 태아의 상태를 생태학적으로 설명하고, 부모의 10대 은혜, 은혜를 저버리는 불효한 행동, 부모님의 은혜 갚기의 어려움, 불효한 자의 과보, 은혜를 갚는 길을 설명하고 있다. 주로 아버지보다는 어머니의 은혜를 강조하고 있다. 유교의 효경은 효도를 강조하지만, 부모은중경은 은혜를 강조한다.


일화[편집]

조선시대 정조는 이 경을 읽으면서 부친 사도세자를 생각하고 통곡했다는 일화가 전한다. 이 경을 널리 읽히기 위해 화가 김홍도를 시켜 그림을 그리게 하고 언해본을 간행토록 했다. 또 명을 내려 경기도 화산(華山)에 있는 용주사에 '부모은중경' 비를 세우도록 했다. (이재준 역사연구가/칼럼니스트 천지일보 '특별기고' 서문 발췌) ÷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http://www.beop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2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