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안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봉안당(奉安堂, 영어: charnel house)은 또는 납골당(納骨堂)으로도 불리는데 시체를 화장하여 그 유골을 그릇에 담아 모시어 두는 장소를 일컫는다. 예전에는 납골당이 정식 명칭이었는데 일본의 문화라는 비판이 있어 2005년 5월 25일 산업자원부 기술표준원에서는 명칭을 '봉안당'으로 바꾸어 이를 KS규격으로 정하였다. 사원, 묘지, 화장터 등에 따로 마련한 것과 건물로 된 것이 있다.

한국의 봉안당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지만 2010년 현재 화장장의 공급부족과 더불어 봉안당의 부족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한국 정부도 정책적으로 국토의 훼손을 방지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화장 문화를 권장하고 있다. 예전에는 국민들이 매우 혐오하여 재수없는 시설로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인식이 바뀌어 봉안당 뿐만 아니라 수목장이나 수목장림도 국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봉안당의 전통유럽동남아시아 등에서 관찰되며 현재 미국 동부에 해당하는 지역의 아메리카 원주민도 이 관습을 보이고 있었다. 미시시피강 문화호프웰(Hopewell) 문화가 대표적이다.

같이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