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성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복음성가(福音聖歌) 또는 가스펠 음악(gospel 音樂)은 기독교인의 믿음을 나타내기 위해 작곡한 대중적인 음악을 말한다. 중국에서는 복음음악(福音音樂)이라고 부른다.

다른 형태의 기독교 음악처럼 복음성가의 저작, 연주, 중요성, 정의는 문화와 사회 환경에 따라 다양하다. 복음성가는 여러 목적으로 작곡하여 연주한다. 이를테면 일반적인 목적은 복음의 증거이지만[1] 기쁨을 드러내기 위해서나 종교적이거나 의식적인 목적으로 복음성가를 연주할 수 있다. 대부분의 복음성가의 주제는 일반적으로 삼위일체를 찬미하는 것이다.

역사[편집]

복음성가는 1873년미국기독교 근본주의적인 전도사인 드와이트 라이먼 무디(Moody)의 부흥 운동에서 비롯하였다. 당시 복음성가는 오늘날의 찬송가에 보이는 것으로도 알 수 있듯이 현대의 복음성가와는 성격이 달랐다. 1899년 무디가 죽자 인간의 감성을 자극하는 복음성가와 설교로 진행되었던 무디의 테크노 복음주의(Techno-Evangelicals)운동[2]은 곧 시들해졌다. 당시 대중 오락시설이 별로 없었기에 사람들의 삶은 단조로웠고, 특히 기독교도들에게는 특별한 오락이 없었다. 이 까닭에 사람들 사이에서 감성적인 복음성가가 자주 불리게 되었다. 이에 따라 복음성가는 본래의 목적인 복음 전달이 아닌 일상생활을 위한 노래로 성격이 바뀌어가고, 가사 내용도 단순하게 바뀌었다. 음악적으로도 흑인 기독교인들의 고난의 영성음악으로 표현된 흑인 영가와 영합하여 마침내 재즈 리듬까지 도입함으로써 극히 대중적인 성격을 띠게 되었다.

1900년대 들어 Thomas A.Dorsey를 비롯하여 R.Martin,Th, frye.J. Huntley 등이 현대적인 수법을 구사하여 오늘날의 청소년들의 흥취에 맞추는 경향으로 흘러갔다. 다시 말해 애초의 목적인 복음 전달과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갔다. 그러므로 오늘날에는 아무도 복음성가를 찬송가로 부르지 않는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복음성가란?(2)
  2. 메가처치 논박》/신광은 지음/정연출판사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