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Bohemian Rhapsody
싱글
수록 음반 A Night at the Opera
발매일 1975년 10월 31일
포맷 1975년: 7" 레코드
1991년: CD, 7" 레코드
1992년: CD
녹음 1975년
장르
하드 록
프로그레시브 록
오페라 록
길이 5:55
레이블 EMI
일렉트라 레코드
팔로폰
할리우드 레코드
작사가 프레디 머큐리
작곡가 프레디 머큐리
프로듀서 로이 토머스 베이커
싱글 연표
Now I'm Here
(1975)
Bohemian Rhapsody
(1975)
You're My Best Friend
(1976)

보헤미안 랩소디(Bohemian Rhapsody)〉는 의 곡으로, 일곱 번째 싱글로 1975년 발표되었다. 그 후, 다섯 번째 정규 앨범인 《A Night at the Opera》에 수록된 퀸의 대표곡이다. 이 곡은 프레디 머큐리가 작곡한 곡으로, 일반적인 대중 음악의 구조와는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 특징이며, 전혀 다른 아카펠라, 오페라, 헤비 메탈의 3가지 특성을 지니고 있다. 유례 없는 이러한 독창적인 구성에도 불구하고도 이 곡은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고, 밴드 를 오늘날의 위치에 서게 해 주었다. 대한민국에서는 "Mama, just killed a man" 이라는 가사때문에 1989년까지 금지곡으로 지정되어 있었던 반면, 이슬람국가인 이란에서는 아랍어로 "알라신의 이름으로"를 뜻하는 "Bismillah" 라는 가사 때문에 몇 안되는 방송허용된 서양악곡이 되었다. 또, 이 곡에서 세계 최초로 도입된 선구적인 홍보 영상(promotional video)은 현대 뮤직 비디오의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받는다. 이 곡은 이후 퀸의 모든 공연에서 빠지지 않는 레퍼토리로 들어갔으며 현재까지도 전 세계에서 매우 사랑받는 노래 중 하나이다.

작업[편집]

이 곡은 퀸과 프로듀서 로이 토머스 베이커가 3주가 넘는 기간 동안 녹음했다. 녹음 작업은 1975년 8월 24일 영국 헤리퍼드셔 몬머스에 위치한 록필드 스튜디오 1에서 시작했다.[1] 녹음 작업은 이 록필드 스튜디오 1 외에도 라운드하우스, SARM, 스콜피온, 웨섹스 등의 스튜디오에서도 진행했다. 퀸의 멤버들에 따르면, 프레디 머큐리는 이 노래의 전체를 만들었고, 작업 전반에 걸쳐 밴드 멤버들을 감독했다고 한다

브라이언, 프레디, 로저는 보컬 파트를 매일 10~12시간에 걸쳐 녹음했는데[2], 그 결과로 180개의 서로 다른 오버더빙이 탄생했다. 록필드 스튜디오 1은 한번에 24개의 아날로그 테이프 더빙이 가능했기 때문에, 세 멤버들은 수 차례 오버더빙을 해야 했다. 결국 8번째 테이프에서야 작업은 끝이 났는데, 이 작업 후에는 테이프의 산화철 부분이 거의 완전히 닳아서 없어질 정도였다고 한다.[3] 곡 전체의 다양한 부분들은 면도칼로 잘라 합쳐진 것이다.

그랜드 피아노(프레디), 베이스 기타(존), 드럼(로저)의 배킹 트랙을 가장 먼저 녹음했다.

퀸은 아주 독창적인 악기들로 이 곡을 연주했는데, 펜더 프리시전 일렉트릭 베이스, 레드 스페셜, 러드윅 드럼, 팀파니, 파이스테 공 등이 그러한 것이다. 피아노는 베흐슈타인 콘서트 그랜드 피아노를 사용했으며, 이는 영국 투어 및 홍보 비디오에서도 사용했다.

녹음 작업이 끝난 후, 이 곡은 가장 비싸고, 가장 공들여 만든 곡으로 남게 됐다.

발표[편집]

프레디 머큐리가 1975년에 이 곡의 싱글을 발표하려는 당시, 사람들은 5분 55초나 되는 이 곡은 너무 길어서 성공하기 힘들 것이라 했었다. 하지만 프레디는 이 말을 무시했다.

곡의 싱글이 발매되기 전, 프레디는 런던에서 DJ를 하는 자신의 친구 케니 에버릿에게 "결코 방송에 내보내지 말라"는 말과 함께 선물했다. 에버릿은 이 노래를 하루에 14번 이상 방송에 내보냈다. 이때부터 모든 대형 라디오 방송사에서 이 노래를 자르지 않고 틀었고, 이 곡은 엄청난 인기를 끌게 되었다. 이후 〈I'm In Love With My Car〉를 B 사이드로 하여 이 곡의 싱글 앨범이 발매되었고, 이 싱글은 영국외에 아일랜드, 뉴질랜드, 캐나다, 독일의 싱글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고, 미국에서는 2위, 스위스노르웨이에서는 4위,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5위 등을 기록하였다.

분석[편집]

이 곡은 다음과 같이 총 6개의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1. 도입(Intro)
  2. 발라드
  3. 기타 솔로
  4. 오페라
  5. 하드 락
  6. 마침(Outro)

급격한 형식, 톤, 템포의 변화를 가진 이러한 포맷은 락 뮤직에서도 특이한 곡 중의 하나이다. 이러한 스타일의 초기 판은 이미 "My Fairy King"에서 사용된 바 있다.

도입 (0:00 – 0:48)[편집]

이 노래의 발단이 되는 부분으로, 인접한 4소절의 B♭의 화음을 이루는 아카펠로 도입부로 시작한다. 비디오에서는 네 멤버 모두가 이 소절을 립싱크하지만, 머큐리의 완전한 다중 트랙 녹음이다. 가사는 "현실에서 도망갈 곳은 없어"라고 결론을 내리기 전에 인생이 '진짜'인지 아니면 '단지 환상'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 학자인 쉴라 휘트니는 다음과 같은 논평을 했다.[4]

다중 트랙 보칼 ... 단어의 자연스런 영향으로, 블록 코드와 모호함을 강조하는데 창조된 전경 멜로디의 부족으로 ... 1소절과 2소절에서는 B♭(6)에서 C7까지 하모니 변화에 의해 높아진다. "현실(the real life)"과 "환상(fantasy)"의 경계들은 불안정성과 "산사태에 휩쓸린"에 의해 구분된다.

15초 후 그랜드 피아노 연주가 시작되고, 머큐리의 목소리는 다른 보컬 부분으로 대체된다. 해설자는 그 자신을 "단지 볼품없는 놈"으로 소개를 하지만, 자신이 "얻은 것도. 잃은 것도 없기 때문에(easy come, easy go)", "동정따윈 필요없어!"라고 선언한다. "easy come, easy go"에서 반음계 미끌어져 내려와 몽환적인 분위기를 조성한다. 이 부분의 끝은 베이스 도입부와 B♭의 친숙한 교차 피아노 즉석반주로 구분된다.

발라드 (0:49 – 2:37)[편집]

이노래의 전개가 되는 부분 피아노가 B에서 즉석반주를 시작하여, 머큐리의 보컬이 시작되기 전까지 두번을 반복한다.

기타 솔로 (2:37 – 3:03)[편집]

브라이언 메이의 기타 솔로 부분이다.

오페라 (3:03 – 4:08)[편집]

이 곡의 위기가 되는 부분으로, 화음과 프레디 머큐리의 저음과 로저 테일러의 고음이 잘 어우러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하드락/헤비메탈 (4:08 – 4:55)[편집]

이곡의 절정이 되는 부분이다. 오페라 끝부분에서 헤비메탈로 바뀌며 곡전개를 빠르게 나아간다.

끝맺음 (4:55 – 5:55)[편집]

이곡의 결말이 되는 부분이다.

기타 정보[편집]

  • 이 곡의 뮤직비디오 이후로 홍보용으로 노래가 나오면 뮤직비디오를 만드는 일이 보편화 되었다.
  • 퀸 팬들 및 브라이언 메이도 이 곡 제목을 "보랩"(Bo Rhap 혹은 Bo Rap)으로 줄여 말한다.
  • 이 곡은 2006년 MBC 라디오에서 실시한 "2006년,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에서 17위를 차지했다.[5]
  • 이 곡의 어디에도 보헤미안 이라는 구절은 찾아볼 수 없고, 그 뜻은 형용사적인 보헤미안으로 여겨진다.
  • 이 곡의 싱글은 두 번 발매되었으면서도 각각 100만장이 넘게 판매된 유일한 영국 싱글이다.
  • 이 곡은 영국에서 1975년에서 1976년까지 총 9주간 정상을 차지했는데, 이는 1957년 이래로 가장 긴 기간이었다. 또한 재 발매 이후 5주간(1991년~1992년) 정상에 머물렀다.
  • 아바의 〈맘마미아〉는 1976년 1월 31일, 영국 차트 정상에 머물던 이 곡을 물러나게 만들었다. 그런데 "Mamma Mia"라는 아바의 곡 제목은 이 곡의 가사에서 등장한다. 이는 음악사에서 몇 안되는 사건이며, 이 경우가 최초였다.
  • 이 곡 가사에서, 아랍어인 "Bis millah"(아랍어:بسم الله)가 등장한다. "Bis millah"는 "알라의 이름으로"라는 의미다. 가사에 이 단어가 사용됨으로써 이란에서 2004년에 허용된 몇 안되는 서양 음악 중 하나에 속할 수 있었던 이유가 되었다.[6]
  • 가사에 등장하는 "Beelzebub"은 팔레스타인의 에크론이란 지역에서 숭상받은 신 이름이다. 그러나 이 단어는 기독교적 관점에서는 "악마"나 "사탄"의 대체어이다.
  • 이 곡은, 퀸의 여타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조금씩 변하였다. 초기 "A Night At The Opera 투어"에서는, 처음 도입 부분과 라이브에서의 불가능한 중간 오페라 부분을 제외하고는 원곡과 거의 흡사하게 공연되었다. 80년대 초에는 브라이언 메이의 기타 솔로 부분이 약간 펑크 느낌이 나며, 프레디 역시 보컬을 약간 바꾸었다. 또한 86년도에 있었던 웸블리 공연에서는, 프레디가 고음을 약간 낮추어 부르는 것이 보이며 멜로디를 잘 유지하지 못하는 감을 보인다. 이는 그의 질병과 투어 종반부의 특성이 복합된 것으로 보인다.
  •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따르면, 이 곡은 "로큰롤을 있게 한 500곡" 중 하나라고 한다.[7]
  • 이 곡은 《롤링 스톤》지(紙)의 "역사상 가장 위대한 500곡" 중 166위에 올라 있다.
  • 퀸이 공연에서 이 곡을 부를때, 3절에 해당하는 오페라 부분 (3:03 ~ 4:07 부분) 에서는 조명을 끄거나 약하게 하고 (음악에 맞춰 조명을 움직인다.) 노래를 부르지 않고, 이미 목소리가 녹음된 테이프를 재생한다. 이는 이 부분이 수많은 녹음을 오버랩해서 만든 결과이기 때문에, 절대로 공연에서 재현할 수 없는 부분이라 여긴 퀸의 완벽주의자 적인 성향 때문이다.
  • 2011년 4월 21일 영국의 군인방송에서 군인들을 대상으로 가장 좋아하는 Standard Rock을 조사했는데 로비 윌리암스, 브라이언 아담스, 비틀즈, 오아시스 등을 제치고 이 곡이 1위를 차지했다.

주석[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