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달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명국의 달마도

보리달마(菩提達磨, 생몰년 미상) [1] 그 설에 의거하면, 중국 대륙에 선종을 포교한 남 인도지방 타밀 출신의 승려로, 고대 인도 불교의 제28 대 조사이자 중국 선종의 제1 대 조사이며, 보디다르마(타밀어: போதிதர்மன், 산스크리트어: बोधिधर्म, 중국어 정체: 菩提達摩, 병음: Pútídámó)의 음역으로서 보통 달마(중국어 정체: 達摩, 병음: Dámó)라고 줄여 부른다.

백육십 세까지 살았다는 전설이 있으나 자세한 생몰년은 기록이 없다. 고기를 먹고 무예를 한 승려라는 전설도 있다.

생애[편집]

천축향지국 왕의 셋째 아들로 남인도나 파사국(波斯國)에서 태어났다. 470년 무렵 남중국에 와서 선종을 포교했다. 반야다라에게서 배우고 40년간 수도했다. 불심 깊던 양 무제와 선문답을 주고 받아다는 전설이 있다.[2] 520년 전후에 북위(北魏)의 도읍 뤄양(洛陽)에 갔다가 그 후 허난 성 숭산 소림사(少林寺)에서 좌선수행(坐禪修行)에 정진하고 그 선법(禪法)을 혜가(慧可) 등에게 전수하였다. 달마의 전기에는 분명치 않은 점이 많다.

오늘날 우리가 익히 아는 념화미소나 보리달마를 다룬 여러 이야기는 후대에 꾸며진 전설로 신빙성이 전혀 없다. 념화미소 전설과 서역 28조의 전법설(傳法說)은 인도의 어떤 문헌에도 기록이 없고 중국 대륙 선종 초기 문헌에도 기록이 없다. 보리달마도 남북조시대에 서역에서 온 보리달마라는 이름의 중을 다룬 기록이 있지만, 그 사람은 낙양의 아름다운 불탑을 보고 경탄해마지 않는 매우 경건한 중이거나 불경인 『릉가경(楞伽經)』 중에서 무척 까다로운 경전에 통달하고 논리에 맞고 체계 있는 수련법이라고 주장하는 이입사행(二入四行)을 강조한 승려로서 선종 조사인 보리달마와는 그 성격이나 행적이 판이하다.

당송(唐宋) 시대 선종의 발전과 더불어 보리달마의 전기가 추가되고 여러 가지 허구를 이용한 전설이 보완되어 선종의 제1대 조사로서 달마상(達磨像)이 사실(史實)과 무관하게 허구로서 확립되었다. 양 무제(梁 武帝)와의 선문답을 다룬 이야기, 혜가(慧價)가 눈 속에서 팔을 자르고 법을 전수받았다는 이야기, 서역에서 서방으로 돌아가는 보리달마를 만났다다는 이야기 등이 그것이다.

그러나 보리달마는 『사권릉가경(四卷楞伽經)』을 중시하고 이입(二入)[3]·4행(四行)[4]을 교시하고 북위 말기 귀족성을 띤 가람불교(伽藍佛敎)와 수행한 체험을 도외시한 강설불교(講說佛敎)를 날카로운 비판한 일, 중생의 동일진성(同一眞性)을 믿고 선을 실천하고 수행하는 노력 등은 사실로 인정된다. 제자에는 혜가(慧可)·도육(道育)·승부(僧副)·담림(曇林) 등이 있다.

주석[편집]

  1. 양현지(楊衒之),『낙양가람기(洛陽伽藍記)』, 547년
  2.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3. 이입(理入)과 행입(行入)
  4. 보행(報行)·수록행(隨綠行)·무소구행(無所求行)·칭법행(稱法行)
전 임
(초대)
제1대 중국 선종조사
457년 ~ 528년
후 임
혜가

참고 항목[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