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태 성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변태 성욕 (變態性欲) (영어: sexual perversion, 이상성욕)은 비정상이라고 생각되는 성적 기호를 가리킨다.

어떤 성적 기호가 정상 혹은 비정상인지를 판단하는 기준은 문화별로 큰 차이가 있으며, 같은 문화 내에서도 개인별로 상당한 차이가 있기에 그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 이 때문에, 정신의학에서는 현재 성도착(paraphilia)이라는 용어를 주로 사용한다.

일본[편집]

일본에서는 1910년대부터 속어로 인식되고 있었으며, 당시 변태 성욕에 대한 관심이 크게 일어 문학자부터 민속학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변태 성욕에 대해 논한 바 있다. 자위나 성교 불능증도 변태로 간주되는 일이 있었지만, 시대의 흐름에 따라 그러한 인식은 바뀌게 된다. '변태 성욕'의 말이 일본에서 널리 사용된 데에는, 1914년에 크라프트에빙(Krafft-Ebing)의 「Psychopathia Sexualis」가, 「변태 성욕 심리」로 번역, 간행된 영향이 컸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치마자체를 아주 짧게 입어서 팬티가 아주 잘 드러나더라도 여성분들은 아무렇지 않게 반응한다.

미국과 대만[편집]

성별이 다른 사람이 성별 다른 사람의 속옷을 보게 되면 변태라고 간주되나 미국과 대만은 팬티 데이를 1년에 딱 한 번씩 하게 되는데 이 때에는 어떤 사람이든 상관없이 변태로 인정되지는 않은 아주 일시적인 기간이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여전히 팬티 데이가 존재하지 않는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