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칙조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변칙조율(變則調律) 또는 스코르다투라(이탈리아어: scordatura)는 현악기의 개방현을 보통 때와는 다르게 조율하는 음악 기법이다.

16개의 《로자리오 소나타》에서 비버는 변칙조율을 썼는데, 특히 11번 소나타의 경우 2번줄과 3번줄을 바꿔서 끼도록 되어 있다.

하인리히 비버는 바로크 시대 작곡가로서 드물게 변칙조율을 자주 쓴 것으로 유명하다.

다른 예로는 다음이 있다.

아팔라치아포크 음악에도 변칙조율이 쓰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