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 캐피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벤처 캐피털(venture capital, VC)은 잠재성과 리스크가 매우 높은 초창기의 벤처 기업에 투자하는 금융자본이다. 에인절 투자 및 기타 시드 펀드 옵션과 더불어, 벤처 캐피털은 회사를 운영한지 역사가 너무 짧아서 공설 시장에서 자본을 거두기에 제한이 있는 신생 기업들에게 유혹적이다.

또, 벤처 캐피털은 일자리 창출(미국 GDP의 경우 2%를 차지)[1], 지식 경제와도 관련된다.

나라별 현황[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대한민국[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11월 24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현재 대한민국의 벤처캐피탈은 크게 신기술사업금융회사와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로 이원화되어 있다.

  • 창업투자회사(창투사) : 「중소기업창업지원법」에 의거하여 창업을 준비 중이거나 기술력은 뛰어나지만 자본력이 미약한 중소기업에 납입자본금의 50% 범위 내에서 직접 투자하는 투자회사이다.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는 법인의 경우 법인설립등기일로부터 14년 이내의 중소기업에, 개인사업자의 경우 사업개시일부터 10년 이내의 중소기업에 주식의 인수, 전환사채 또는 신주인수권부사채의 인수, 약정투자, 기업인수투자 등의 형태로 장기자금을 지원해 주고 있다. 또 필요한 경우 경영지도, 기술지원 등 전문적인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있다.[2]
  • 신기술사업금융회사(신기사) : 「신기술사업 금융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여 신기술사업자(기술을 개발하거나 이를 응용하여 사업화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투ㆍ융자 및 경영ㆍ기술 지도를 행하는 회사를 말한다. 회사별로 약간 차이는 있으나 주로 기업의 기술개발과 기술의 기업화, 공정개선 등을 지원하기 위한 투ㆍ융자 업무를 주로 하며, 특히 중소기업의 창업과 기술개발을 중점 지원하고 있다.[2]

한국 내 주요 창업투자회사[편집]

  • LB인베스트먼트, 네오플럭스, 스틱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인베스트 먼트, 한국투자파트너스, CJ창업투자, 대성창업투자, 린드먼아시아인베스트먼트, 보광창업투자, 소프트뱅크벤처스, 스톤브릿지캐피탈, 아이엠엠인베스트먼트, 인터베스트, 일신창업투자, 지온인베스트먼트,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케이비인베스트먼트, 케이큐브벤처스, 파트너스벤처캐피탈, 플래티넘기술투자, 현대기술투자 등

참조[편집]

  1. Venture Impact: The Economic Importance of Venture Backed Companies to the U.S. Economy. Nvca.org. 2012년 5월 18일에 확인.
  2. 기획재정부 시사경제용어사전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