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어드 러스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63년 워싱턴 DC에서 찍은 베이어드 러스틴 사진

베이어드 러스틴(Bayard Rustin, 1912년 3월 17일 ~ 1987년 8월 24일)은 미국시민권, 성소수자 권리 운동가이며 비폭력주의, 평화주의, 사회주의, 사민주의자였다. 그는 그의 가족이 인권 운동을 해온 펜실베니아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1936년 뉴욕시로 이주하였다. 가수 활동으로 생업을 유지하며 꾸준히 인권 운동가로서 활동하였다.

러스틴은 평화주의적인 우화회(Fellowship of Reconciliation)에서 비폭력주의를 실습하였으며, 1947년과 1955년사이의 초기 시민권 운동을 지도하였다. 그는 마틴 루터 킹의 지도력을 알아보고, 남부 기독교 연합 회의를 조직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간디의 비폭력주의 운동을 관찰하며, 러스틴은 비폭력주의 철학과 비폭력주의 저항을 증진하였다. 1955년부터 1968년 사이 그는 시민 운동의 주요 전략가가 되었다. 필립 랜돌프가 결성한 1963년 워싱턴 행진의 핵심 지도자로 활동하며 흑인 노조 연합과 사회주의자들을 이끌었다. 러스틴은 젊은 활동가와 단체들에게도 강한 영향을 주었다.

그는 1953년 반동성애 법에 의해 체포되기도 했던 동성애자이다.[1] 미국에서 동성애 행위는 1990년대에도 낙인찍혀왔으며, 2003년까지 부분적으로 불법으로 취급되었다. 러스틴의 성정체성, 특히 동성애 행위로 인한 체포와 6개월간의 구금은 다른 평화주의자, 시민권 활동가들에게 비판받기도 하고 반대 진영으로부터 '비도덕적', '변태'라는 비난을 받아 입지가 좁아지기도 하였다. 1941년까지 미국 공산당과 활동 했던 이력 또한 그를 공격하는 단골 소재였다. 이러한 공격을 막기 위해 그는 대중적인 연설가로 활동하기보다는 시민권 운동가들에 대한 영향력 높은 조언자로서 행동하였다. 1970년대에 그는 게이레즈비언의 인권 증익을 위한 대중적 인물이 되었다.

2013년 8월 미국 대통령 오바마는 러스틴에게 미국 최고 시민상인 대통령 자유 훈장을 사후수여하였다.

주석[편집]

  1. 베이어드 러스틴: 워싱턴 행진의 핵심에 있었던 흑인 게이 평화주의자, The Guardian(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