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테르 효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베르테르 효과(Werther effect) 또는 카피캣 자살(copycat suicide)은 유명인의 자살이 있은 후에 유사한 방식으로 잇따라 자살이 일어나는 현상을 말한다. 텔레비전 등의 미디어에 보도된 자살을 모방하기 때문에 벌어진다. 1974년 사회학자 데이비드 필립스(David Philips)가 창안했으며, 용어는 괴테소설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주인공 이름에서 유래했다.

(노란색 조끼, 파란 연미복을 입고 권총으로 자살했으며 총알은 오른쪽 관자놀이를 관통하였다.)

유래[편집]

괴테1774년 발표한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은 주인공 베르테르가 다른 사람의 약혼녀 로테를 사랑하여 결국 권총 자살을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괴테를 순식간에 전 유럽에 알린 이 소설은 18세기 당시에도 5개국어로 번역될 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리고 유럽 곳곳에서 베르테르를 모방한 자살이 유행처럼 번지기 시작했는데, 이 작품을 읽고 베르테르의 자살을 모방하여 자살한 사람은 지금까지 전 세계 2000여명 정도로 추산된다고 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