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유 행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789년 10월 5일 베르사이유 여성 행진의 삽화, 맨 왼쪽으로 내키지 않는 부르주아 여성이 동참한 것을 보여준다

베르사유 행진(La Marche des Femmes sur Versailles, 1789년 10월 5일)은 프랑스 혁명 때, 여성을 중심으로 한 파리 시민들이 베르사유 궁전까지 행진하여 프랑스 국왕 루이 16세를 파리로 귀환하게 한 사건이다. 일명 “시월 사건”, “시월 행진”이라고 불린다.

배경[편집]

프랑스 혁명 발발 당시의 프랑스에서는 전년의 흉작과, 대공포(Great Terror)로 인한 농촌지역의 혼란 때문에 곡물의 판매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빵을 비롯한 식료품 가격 상승에 파리 시민들은 고통 받았다. 서민의 생활은 궁핍하게 되었지만, 베르사유 궁전에서 호사스러운 잔치가 열렸다. 더욱이 그 자리에서 근위병이 루이 16세(이하 "국왕")의 면전에서 삼색 모장을 유린했다. 혁명의 부정을 나타내는 이 소식이 전해지자, 민중들 사이에 분노가 퍼졌다.

궐기[편집]

1789년 10월 5일 새벽, 파리의 광장에 모인 약 7,000명의 주부들이 빵을 달라고 외치면서, 국왕과 의회에 빈곤을 호소하며 베르사유를 향해 행진을 시작했다. 라파예트가 이끄는 2만 시민군이 뒤를 쫓았다. 그들은 바스티유 감옥 습격 사건의 공로자 마이야르를 선두로, 폭우 속에서 약 20km의 길을 6시간 동안 행진하여 베르사유 궁전에 도착했다. 그들은 각각 무기를 들고, 대포까지 꺼내 행진했다고 한다.

사냥을 즐겨 갔던 국왕은 이날도 사냥을 가서, 민중은 또는 4시간 가까이 기다릴 수 밖에 없었다. 사냥에서 돌아온 국왕은 왕궁에 모인 수많은 민중에게 질려 빵을 배급할 것을 약속했다. 이것으로 민중의 흥분은 약간 가라앉았지만 다음 날인 10월 6일 새벽 무장 시민의 일부가 궁전에 난입해 이를 저지하려고 하는 스위스 ​​용병 근위병 여러 명을 살해했다. 이를 본 백성들은 폭도로 변해, 궁전에는 눈사태처럼 번져 약탈을 하고, 국왕의 신변을 구속했다. 민중은 국왕에게 파리로 귀환할 것을 촉구했고, 그날 오후에 국왕 일가는 파리로 연행되었다. 또한 왕위 찬탈을 노리는 오를레앙 공 루이 필리프가 이 사건을 선동했다고 전해진다.

그 후[편집]

이 사건 이후 국왕 루이 16세 일가는 파리의 튈르리 궁전에서 살았고 사실상 파리 시민의 감시를 받는 나날을 보내게 된다. 국왕과 함께 의회의 기능도 파리로 이동했다. “봉건 특권의 폐지 선언”과 “인권 선언”을 국왕이 승인함에 따라 정국의 혼란은 일단 진정되었다. 그러나 국왕 일가가 도주를 하려다가 미수에 그친 바렌느 사건을 거쳐, 왕실에 대한 민중의 불신은 점차 격화되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