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의 둘째 편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약성경
v  d  e  h

베드로의 둘째 편지, 베드로후서(영어: second eipistle of peter)는 신약성경 의 서간 가운데 하나이다. 약칭으로 벧후로 표기하며, 천주교에서는 베드로의 둘째 서간이라는 명칭을 사용한다.사도 베드로가 쓴 서간이다.[1] 신약성경중 정경으로 인정되기까지 가장 오랜시간이 걸렸다.

저자[편집]

초기비판자들은 베드로의 제자들이 베드로의 이름을 빌려서 썼다고 보았다. 그러나 오늘날은 베드로전서와 베드로후서가 글형식에 차이가 나는 것은 베드로가 각기 다른 필사자를 고용했기 때문이라고 본다.

편집시기[편집]

로마황제 네로의 통치시기 후반부인 AD 66년경 베드로순교하기 직전에 쓴 글이다.[2] 베드로는 바벨론에 있는 교회에서 소아시아 각지에 흩어져있는 유대기독교인들과 이방기독교인들에게 이 편지를 썼다.[3]

내용[편집]

배경[편집]

예수의 죽음과 부활 후에 교회 안에서 거짓 선생들이 나타났다. 초대교회에서 기독교인들은 그리스도의 재림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시간이 지나도 재림이 일어나지 않자, 일부는 재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태도는 결국 하나님의 모든 약속에 대한 의심을 불러일으켰다.

전체 내용[편집]

  • 1장 : 인사, 그리스도인의 소명, 사도들과 예언자들의 증언
  • 2장 : 거짓 예언자들과 거짓 교사들
  • 3장 : 주님의 재림

목적[편집]

거짓선생들의 가르침은 진리가 아니고, 거짓선생들의 삶은 부도덕한 것이 특징이라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이다. 또한, 거짓선생들의 유혹을 뿌리치고 그리스도 안에 거하도록 하기위해서 이다.

네 가지 가르침[편집]

베드로후서는 하나님에게서 나오는 진리를 강조한다. 네 가지 영역에 초점을 두고 진리를 가르친다.

    • 하나님의 능력으로 필요한 모든것을 우리에게 주셨다.[4]세상의 썩어질 것에 참여하지 말고, 신성한 성품을 갖도록 애쓰라.[5]
    • 인간의 탐심이 거짓선생들로 하여금 이득을 얻으려 말을 지어내게 한다.[6] 선지자들과 사도들의 권세로 말하는 자들만이 참된 권세를 가진다.[7]
    • 거짓선생들은 그리스도의 재림을 부인한다. 그리스도의 재림의 약속은 성취되지 않았고, 앞으로도 이루어지지 않을것이라고 주장한다. 베드로는 이러한 의심자들이 틀렸다고 말한다. 주님은 사람들처럼 시간을 계산하지 않으신다. 우리에게는 긴시간이 주께는 하루와 같다.[8] 그리스도께서 더디게 재림하시는 것은 하나님의 긍휼의 증거이다. 사람들에게 회개하고 구원을 받아들일 기회를 주시는 것이다.[9] 주님이 재림하시면, 하늘과 땅이 불에 타서 없어질것이다.[10] 하지만, 그것이 끝이 아니다. 의가 있는 새하늘과 새땅이 주어질것이다.[11]
    • 성경은 사람이 그러하듯 성령에의해서 난것이다.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고 이해하기 어렵더라도 따라야한다. 복음은 사람이 만들어낸 이야기가 아니다. 성령의 감동을 통해서 성경이 기록되었듯, 성령을 통해야 성경을 이해할 수 있다.[12]

교훈[편집]

베드로는 거짓 가르침에 속지 말라고 하고있다. 언제나 거짓선생들이 나타나서 하나님으로부터 벗어나게 함으로, 주님의 가르침을 기억해서 거짓된 가르침을 물리치라고 교훈한다.

주석[편집]

  1.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1장 1절
  2.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1장14절
  3. 신약성경 베드로전서 5장13절
  4.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1장3절
  5.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1장4절
  6.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2장3절
  7.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3장2절
  8.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3장8절
  9.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3장9절
  10.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3장12절
  11.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3장13절
  12. 신약성경 베드로후서 1장21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