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아프리카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티오피아의 옛 국기
세계흑인지위향상협회 기

범아프리카색아프리카 나라국기에 쓰이는 녹색, 노랑, 빨강을 말한다. 에티오피아의 국기에서 유래했다. 에티오피아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에 이탈리아와의 영토분쟁으로 인한 전쟁으로 인하여 점령당했던(식민 지배가 아니라 전쟁 중이었다.) 잠깐동안을 제외하고는 식민지 지배를 겪지 않았다. 따라서 아프리카의 신생독립국들은 에티오피아를 모델로 세워졌다. 범아프리카색을 채택한 첫 독립국은 1957년 독립한 가나이다.

세계흑인지위향상협회의 헌장에서는 범아프리카색을 빨강, 검정, 녹색으로 정했다. 빨강은 피, 검정은 흑인, 녹색은 아프리카의 풍요로운 자연을 상징한다. 1920년 뉴욕 시에서 열린 회의에서 공식적으로 채택되었다.

녹색, 노랑, 빨강을 사용한 국기[편집]

빨강,검정,녹색을 사용한 국기[편집]

그밖의 국기[편집]

범아프리카색을 사용한 옛 국기[편집]

같이 읽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