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송이 장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만송이 장미(러시아어: Миллион роз)는 라트비아의 가요《마라가 준 인생》(라트비아어: Dāvāja Māriņa)이란 곡을 러시아어로 가사를 붙인 곡이다. 소비에트 연방의 가수 알라 푸가초바가 불러 대중에게 알려졌다. 일본에서는 가토 도키코의 곡으로 알려져 있으며, 대한민국에서는 심수봉,임주리의 곡으로 알려져 있다. 그 밖에도 여러 가수가 커버했다.

라트비아어[편집]

《백만송이 장미》의 원곡인 《마라가 준 인생》은 1981년 라트비아의 방송국 Mikrofons가 주최한 가요 콘테스트 Mikrofona aptauja에 출전한 Aija Kukule, Līga Kreicberga가 《마라가 준 인생》을 불러 우승한다. 작곡은 Raimonds Pauls, 작사는 Leons Briedis가 하였다.[1]

가사 내용은 《백만송이 장미》와 전혀 다른 내용으로, 강대국에 나라의 운명이 휘둘리는 라트비아의 고난을 암시한 것이다.[2] 제목에 나온 마라(Māriņa)는 라트비아 신화의 여신으로 최고의 신 중 한 명이다.

2002년 라트비아의 힙합 가수 Ozols가 자신의 앨범《Augstāk, tālāk, stiprāk》에 을 가미해 불렀다.[3]

러시아어[편집]

알라 푸가초바가 불러 대중에 널리 알려진 곡 《백만송이 장미》의 가사는 안드레이 보즈네센스키가 작사한 것으로 그루지아의 화가 니코 피로스마니프랑스 출신 여배우에 사랑에 빠졌던 일화를 바탕으로 쓴 것이다. 1982년 Melodiya에서 싱글판으로 발매했다.

상기의 가사에서 나타난 일화의 진실성에 관해서는 여러 설이 있다. 니코 피로스마니가 프랑스 출신 여배우를 모델로 그린 그림이 몇 장 남아있고, 1969년 파리에서 열린 그의 개인전에 그림 속 여배우로 비쳐진 여성이 목격되기도 했다. 한편 1975년 니코 피로스마니 연구가 중 한 명인 erast Kuznetsov가 여배우의 실존성에 강한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2] 야마노우치 시게미2002년 자신의 책에서 니코 피로스마니가 상기의 여배우로 보이는 인물과 연인이었다는 사실은 분명해 보이지만, 가사에서 처럼 그녀가 장미를 좋아했다거나, 많은 장미를 선물했다는 일화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4] 2007년 러시아의 한 방송국에서 방영한 니코 피로스마니에 관한 다큐멘터리에서 앞서 서술했던 파리의 개인전에서의 일을 소개한 바 있다.[2]

일본어[편집]

1987년에 발표된 가토 도키코의《백만송이 장미》(일본어: 百万本のバラ)가 크게 히트하여, 도키코의 곡으로 인지되어 있지만, 1984년 오다 요코가 부른 곡이 있으며, 가사는 이와타니 도키코가 하였다. 이외에도 마쓰야마 젠조가 역사한 곡으로 가수 구미코가 부른 버전도 있다. 가토 도키코의 곡의 가사의 내용은 러시아어판과 별반 다를 것이 없다.

한국어[편집]

1997년에 발표된 심수봉의《백만송이 장미》는 러시아어와 일본어의 가사와 달리, 사랑을 주제한 가사이다. 가사는 노래를 부른 심수봉 자신이 하였다. 2007년 화요비가 커버했다. 2007년 IS는 데뷔앨범《Step one》에서 러시아판과 일본어판과 가사가 유사한 《백만송이 장미》를 불렀다. 1982년에 발표된 임주리의 《백만송이의 장미》는 《백만송이 장미》와 원곡이 같으며 《백만송이 장미》와 같이 사랑을 주제로 했으나 완전 다른 사랑스타일로 가사를 했다. 가사는 작사가 이지심이 하였다. (임주리 BEST)

주석[편집]

  1. TVNET Izklaide : Mūzika : Video/Audio : Mikrofons 2005
  2. 아사히 신문》2008년 11월 1일 토요판 be on Saturday Entertainment
  3. Latviešu dziesmu serveris
  4. 야마노우치 시게미《黒い瞳から百万本のバラまで ロシア愛唱歌集(검은 눈동자에서 백만송이 장미까지 러시아 애창가집)》도요쇼텐 2002년 ISBN 978-4-88595-393-4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