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방희(龐羲, ? ~ ?)는 중국 후한 말 ~ 삼국시대 촉한의 정치가로 사주(司州) 하남군(河南郡) 하남현(河南縣) 사람이다.

행적[편집]

유언유장의 옛 친구로 가문 단위로 서로 친하게 지내는 사이였다.

194년, 유언이 마등과 한수 편을 들어 첫째, 둘째 아들이 죽게 되었을 때 방희가 유장의 아들들을 데리고 으로 들어가 그들을 구하게 된다. 하지만 이 일로 유언은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그 해에 죽어 유장이 뒤를 잇게 되고 자신의 자식들을 구해준 방희를 유장은 후하게 대우했다.

하지만 또 얼마있지 않아 한중의 장로가 유장의 모친과 동생을 죽여 방희를 시켜 공격하게 하지만 매번 패하자 방희를 파서태수로 임명해 장로의 공격에 방비하라고 시키게 된다. 그러나 권력이 강해지자 점점 오만하게 굴어 유장과의 사이는 오히려 더 나빠지게 된다.

200년에, 전란에 대비해 사병을 모으자 유장은 이것을 방희가 모반을 꾀한다고 생각하여 격노하게 되고 방희도 화가나서 진심으로 반역할 생각했지만 정기에게 종족 출신의 병사를 요구했다가 거부당해 그와 싸우던 도중에 깨닫는 바가 있어 유장에게 사죄한다.

파서태수로 있을 때 집에 식객으로 등지를 둔 일도 있었다.

214년, 유장이 유비에게 항복하자 자신도 항복하여 내정적인 면에서 촉한의 기초를 닦는데 큰 공을 세웠다고 한다.

219년,에 유비가 한중왕에 오르자 영사마의 직위로 여러 신하들과 함께 한나라 황제에게 표를 올린다.

삼국지연의에서는 판본에 따라 방의(龐羲)로 잘못 기록되며, 파서태수가 되어 장로의 남하할 것에 대비해 211년에 장로가 남하할 준비를 하자 유장에게 급보를 전했고 유장이 유비에게 항복한 후에는 유비를 섬긴다.

방희의 친족관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