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현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방현석(1961년 ~ )은 대한민국소설가이자 교수이다.

경남 울산에서 출생하였고, 중앙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하였다. 1988년 실천문학 봄호에 〈내딛은 첫발은〉을 발표하며 문단에 등단하였다.[1] 인천지역에서 노동운동을 했으며, 1988년 노조결성 관계로 해고당한 바 있다.[2]

1991년 제9회 신동엽창작기금을 받아 장편 《십년간》을 펴냈으며, 2003년 오영수 문학상, 황순원문학상을 수상하였고[3] 2008년 현재 중앙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4]

주요 작품으로 《새벽 출정》,《내일을 여는 집》,《랍스터를 먹는 시간》,《존재의 형식》[5] 등이 있다.

주석[편집]

  1. “방현석”. 네이버 인물검색. 2014-09-18에 확인함. 
  2. 은윤수 기자 (2013-05-19).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방현석 소설가 특강”. 아시아뉴스통신. 2014-09-18에 확인함. 
  3. 두산백과. “방현석”. 2014-09-18에 확인함. 
  4. 중앙대학교 홈페이지 - 문예창작과 문예창작전공 교수진 소개 페이지.(방현석의 본명인 방재석으로 기재되어 있음) 2014년 9월 18일 확인.
  5. 권영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 존재의 형식”. 서울대학교출판부. 2014-09-18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