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방귀항문으로부터 배출되는 기체로, 장에서 발생되는 가스도 포함한다. 사람의 경우 평균적으로는 어른은 보통 하루에 합계 0.5~1.5 리터의 방귀를 5 번에서 20 번에 걸쳐 뿜어낸다. 여자가 남자보다 방귀를 더 많이 뀐다.

방언 '방구'[편집]

대한민국강원도, 경기도,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평안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방귀를 방언으로 "방구"라고 말하기도 한다.

주 성분[편집]

건강과의 관계[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4년 9월 14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정상적인 몸의 기능으로, 방귀는 정상적인 창자(장) 활동의 중요한 신호이다. 따라서 간호사는, 수술 등의 처치를 받은 환자의 방귀를 기록하게 된다. 그러나, 방귀를 많이 뀌는 증상이 있다면 비정상적인 장 증후군이나 다른 장기의 병으로 말미암을 수도 있다. 또 통증을 느끼면서 갑자기 방귀를 세게 뀌는 것은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할 만한 이유가 될 수 있다.

방귀는 독성이 없다. 모든 성분은 먹었던 음식들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그러나 방귀가 나오지 않고 축적되면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이론적으로는 방귀를 뀌지 않고 참게 되면 장 긴장으로 인한 변비를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아랫배가 빵빵해져 그 후 불룩하게 나와 아랫배의 비만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

환경의 영향[편집]

에게서 나오는 기체는 단지 지구 메테인 가스의 극히 일부이다.

가축이 한 번 뿜어내는 "위장에 가득 차다가 나온 기체"가 온실 기체의 근원이라는 잘못된 믿음이 있다.[1] 가축이 메테인 기체 방출에 20 퍼센트 책임이 있다고 여기는 반면[2], 방출되는 기체의 90~95%는 없어지거나 트림으로 빠져나온다.[3] 다시 말해, 1~2%의 메테인 기체가 가축에게서 나왔다는 것이다.

주석[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