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해 정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발해 정왕
渤海 定王
발해의 7대 황제
본명 대원유(大元瑜)
재위 809년 ~ 812년
부왕 발해 강왕
이전 왕 발해 강왕
다음 왕 발해 희왕
연호 영덕

정왕(定王, ? ~812년, 재위:809년~812년)은 발해의 제7대 황제이다. 원유(元瑜)이고 강왕의 아들이다. 연호는 영덕(永德)을 사용하였다.[1]

생애[편집]

강왕이 죽자 그 아들 대원유가 즉위하고 영덕으로 개원했다. 당나라는 중궁(中宮) 원문성(元文成)을 파견해 선왕을 조문함과 동시에, 대원유를 발해국왕에 책봉하였다.

정책면에서는 문왕 이래의 정책을 계승하여, 당이나 일본과 밀접한 관계를 구축했다. 그러나 즉위 3년만에 병사하였다.

가족관계[편집]

참고[편집]

주석[편집]

  1. 신당서》(新唐書), 渤海國志長編(金毓, 華文書局, 1934)
전 대
강왕
제7대 발해 황제
809년 - 812년
후 대
희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