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루아 왕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발루아 왕가의 문장

발루아 왕조(프랑스어: Maison capétienne de Valois)는 카페 왕조의 한 계열로 1328년에서 1589년까지 프랑스를 다스렸다. 직계 카페 왕조를 계승했고 그 뒤 부르봉 왕조프랑스의 왕위를 이어받았다.

"발루아"(Valois)라는 명칭은 필리프 3세의 아들 샤를 드 발루아(1270년 - 1325년)의 영지인 "발루아"에서 유래된다. 직계 카페 왕조의 마지막 왕인 샤를 4세가 아들이 없자 살리카 법(Loi salique)에 기초하여, 잉글랜드의 에드워드 3세나바르의 쟌느를 제치고 왕위 계승권을 가지게 되었다.

예상치 못한 유산[편집]

카페 왕조필리프 4세 통치 기간과 그 이후에도 안전한 것처럼 보였다. 필리프는 세 명의 아들(루이, 필리프, 샤를)과 한 명의 딸(이자벨라)을 남겼다. 세 아들은 차례로 프랑스의 왕이 되었지만, 젊어서 죽었거나 후계자를 남기지 못했다.(모두 딸이 있었다) 샤를 4세가 1328년에 사망한 후, 프랑스의 왕위 계승은 여러 사람에게 그 가능성이 열려 있었다.

당시 3명이 왕위에 대한 권리를 주장했다.

최종적으로는 필리프 드 발루아가 필리프 6세로 즉위하게 되나, 이 문제는 이후 백년 전쟁의 단초가 된다.

프랑스의 발루아 왕들의 목록[편집]

발루아 (직계)[편집]

발루아-오를레앙[편집]

  • 루이 12세(프랑스어: Louis XII le Père du Peuple) 국민의 아버지, 샤를 도를레앙의 아들, 루이 2세라는 이름으로 오를레앙 공작, 발루아 백작, 그리고 프랑스의 왕 (1498-1515)

발루아-앙굴렘[편집]

- 앙리 3세가 발루아 왕가의 마지막 왕이고 부르봉 왕가앙리4세프랑스의 왕권을 이어받았다.

폴란드의 발루아 왕 목록[편집]

  • 헨리크 1세 (1573-1574)

앙리 3세가 프랑스 왕위에 오르기전 폴란드 국왕 선거에 선출되어 헨리크 1세로 즉위했으나 샤를 9세의 사망으로 급히 프랑스로 돌아가 왕위를 계승하면서 폴란드로 돌아가지 않아 자동적으로 폐위되었다.

부르고뉴의 공작[편집]

이 용어는 발루아 왕가의 왕족(장 2세의 아들인 필리프)에게 부르고뉴의 공작 작위가 주어진 이후로 시작된 왕가를 뜻한다.

명칭의 형식[편집]

발루아 왕을 언급할 때의 형식은 "가장 기독교적인 폐하"라는 호칭을 포함한다.

함께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