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루아의 샤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샤를 드 발루아(Charles de Valois) 또는 샤를 드 프랑스(Charles de France, 1270년 3월 12일 ~ 1325년 12월 16일)는 프랑스 카페 왕가 출신의 프랑스 귀족이다. 1284년 발루아 백작, 1290년에는 앙주 백작이 됐다 (앙주 백작으로써는 샤를 3세이다). 프랑스 발루아 왕가의 시조이며 프랑스필리프 3세이사벨라의 넷째 아들이었다. 그의 어머니 아라곤의 이사벨라는 아라곤왕 하이메 1세(Jaime I de Aragón)와 헝가리의 이올란타(Jolánta aragóniai királyné)의 딸이었다.

생 드니 성당에 있는 샤를 발루아의 관

이력[편집]

그는 카페왕가 출신의 발루아-카페 왕가의 시조로, 알랑송 공작가문의 시조이기도 했다. 그는 카페왕가 출신의 발루아-카페 왕가의 시조가 됐다. 1286년 발루아의 백작(샤를 드 프랑스)에, 이어 1290년앙주의 백작에 임명됐다. 본부인 앙굴렘의 마리(1274–1299)와 사별하고 1302년 라틴제국의 카트린 1세와 결혼함으로써 라틴 제국의 황제라는 명목상의 직위를 획득하기도 했다.

가족[편집]

1290년에 나폴리왕 카를 2세의 딸이자 사촌 여동생인 마르그리트(1273년 - 1299년)와 결혼해, 2남 4녀를 낳았다.

  • 장녀 : 이자벨(1292년 - 1309년) - 브르타뉴 공작 장 3세와 결혼
  • 장남 : 필리프 6세(1293년 - 1350년) - 프랑스 왕
  • 차녀 : 잔(1294년 - 1342년) 에노 백작 기욤 1세와 결혼
  • 3녀 : 마르그리트(1295년 - 1342년) - 블루아 백작 기 1세와 결혼
  • 차남 : 샤를르(1297년 - 1346년) - 알랑송 백작 샤를 2세, 알랑송 가의 선조
  • 4녀 : 카트린(1299년)

1302년에 라틴 제국의 명목상의 여제로 전처의 사촌 여동생이자 자신의 사촌 여동생인 카트린 1세 드 쿠르트네(1274년 - 1308년)와 결혼해, 1남 3녀를 낳았다.

  • 3남 : 샤르트르 백작 장(1302년 - 1308년)
  • 5녀 : 카트린(1303년 - 1346년) - 타란토 공작 겸 아카이아 공작 필리프 1세와 결혼, 라틴 제국의 명목상 여제 카트린 2세.
  • 6녀 : 쟌느(1304년 - 1363년) - 아르투아 백작 로베르 3세와 결혼
  • 7녀 : 이자벨(1305년 - 1349년) - 퐁데브라드 수녀원장

1308년에 생 폴 백작 기 3세 드 샤티용의 딸(아가씨) 마틸다 드 샤티용(1293년 - 1358년)과 결혼해, 1남 3녀를 낳았다.

  • 8녀 : 마리(1309년 - 1332년) - 칼라브리아 공작 카를로와 결혼
  • 9녀 : 이자벨(1313년 - 1388년) - 부르봉 공작 피에르 1세와 결혼
  • 10녀 : 블랑슈(1317년 - 1348년) - 후의 신성 로마 황제 및 보헤미아 왕 카를 4세와 결혼
  • 4남 : 샤르트르 백작 루이(1318년 - 1328년)








전 임
필리프 4세
발루아 백작
1284년 - 1325년
후 임
필리프 6세
앙주 백작
1290년 - 1325년
후 임
필리프 6세
멘 백작
1290년 - 1325년
후 임
필리프 6세
알랑송 백작
1291년 - 1325년
후 임
샤를 2세
샤르트르블루아의 백작
페르케의 백작
1293년 - 1325년
후 임
샤를 2세
전 임
카트린 1세
라틴의 (명목상) 황제
1284년 - 1325년
후 임
카트린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