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자이 돌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반자이 돌격 후 전멸한 일본군.

반자이 돌격(일본어: バンザイ突撃 (ばんざいとつげき) 반자이 도쓰게키[*], 영어: banzai charge, banzai attack) 또는 만세돌격(萬歳突撃)은 일본군이 태평양 전쟁 때 쓰던 전술이다.

개요[편집]

제2차 세계 대전 당시의 일본군은 과달카날 전투마킨 환초, 이오 섬 등지에서 적에게 포위되거나 적의 중심을 뚫고자 했을 때 총검이나 장검을 들고 적진 중심으로 달려들어가 공격을 했다.

결과[편집]

백병전이라는 구식 전술은 현대화기로 무장한 미군에게 통하지 않았다. 특히 전차나 보병에 돌격한 일본군인들이있었으나 대부분 전차의 중기관총이나 보병들의 기관단총에 돌격해 희생이 많았다.

결과적으로 볼 때 반자이 돌격은 항복하는 것에 비해 일본군의 희생이 너무 크고, 자리를 지키며 끝까지 싸우는 것에 비해 더 빨리 전투에 지게 되어 일본군 패망과 식민지 독립을 앞당기는 효과를 가져왔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