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러 감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반러 감정(러시아어: Русофобия, 영어: Anti-Russian sentiment(Russophobia))은 러시아를 혐오하는 성향이자, 러시아를 반대하는 단어이다. 독일, 동유럽 국가들, 중국 등에 있는 경우가 흔한 일이다.

설명[편집]

1946년 당시 소련이 존재하던 시대에는 이미 서방에서 반러 감정이 생길정도로 소비에트 연방를 혐오할 정도였다.

냉전이 시작된 시기에 반소비에트 성향을 가진 서방국가 단체인 북대서양 조약기구에서는 소비에트 연방을 저지하려고 하였다. 처음 반러시아 성향을 가진 지역에서는 미국, 유럽(서유럽)이 처음이였으나, 후에 중화인민공화국중소 분쟁을 계기로 반러시아 성향을 가지게 되었으며, 일부 제3세계 국가에서도 반러시아 성향을 가지게 되었다. 1980년대 당시에 아프가니스탄이 소비에트 연방의 침공을 받자 이로 인한 반러시아 성향을 가지게 되었던 것이다. 대한민국한국 전쟁을 계기로 가지게 된 상황도 있으며, 러일 전쟁으로 인한 감정도 있는 상황이기도 하다. 일본의 경우는 러일 전쟁 및 오늘날까지도 쿠릴 열도 분쟁으로 인한 상황이 반러시아 성향을 가지게 만들었던 것이다. 현재에도 그루지야,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등에서도 반러시아 감정이 남아 있을정도로 혐오적인 성향이다.

우크라이나, 폴란드, 체코, 터키에서도 찾아 볼수 있는 정치 사상이다.

기타 사항[편집]

대한민국의 경우는 한국 전쟁에서 부터 적대적인 감정을 가지는 사태가 있었으며, 현재에는 협력 관계도 이어나가고 있다. 그러나, 2014년 3월에 일어난 여성 살해 사건은 많은 대한민국 국민으로부터 적대적인 감정을 불러 일으켰다. [1][2][3][4][5][6][7]

우크라이나에서도 반러 감정이 최근 들어서 생겨나기 시작하였으며,[8] 말레이시아에서도 발생하였다.[9]

주석[편집]

  1. 여성 살인사건 용의자 러시아인…살해 다음날 외국 줄행랑
  2. 이슈추적 러시아인 살인 용의자, 범행 후 '유유히 출국'
  3. 이슈추적 귀갓길 여성 살해용의자 '러시아'로 출국
  4. '부천 귀가여성 살인' 용의자 러시아인 도주
  5. 부천 30대 여성 살해범은 러시아인…이미 출국
  6. 30대 女 살해 후 자기 나라로 도주한 용의자
  7. '부천 귀가여성 살해' 용의자는 러시아인(종합)
  8. 우크라이나 내전의 화약고로 떠오른 크림반도
  9. 말레이시아, 반러시아 감정 심화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