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재삼
출생 1933년 4월 10일
일본 도쿄 도
사망 1997년 6월 8일
직업 작가, 언론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장르

박재삼(朴在森, 1933년 4월 10일 ~ 1997년 6월 8일)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생애[편집]

일본 도쿄 도에서 태어나 네 살때 경상남도 삼천포로 이사를 와 그곳에서 자랐다.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수학했다.

1953년 시조 〈강물에서〉를 모윤숙 추천으로 《문예》 11월호에 발표했고, 1955년 《현대문학》에 유치환 추천으로 〈섭리〉를, 서정주 추천으로 〈정숙〉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1962년에 첫 시집 《춘향이 마음》(신구문화사)을 낸 이래 시선집을 포함하여 열대여섯 권의 시집을 세상에 펴냈다.

《현대문학》, 《문예춘추》, 《삼성출판사》 등에서 일했고, 월간 《바둑》의 편집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1974년에 한국시인협회 사무국장을 역임했다.

1997년 지병에 시달리다 향년 65세로 세상을 떠났다.

저서[편집]

시집[편집]

  • 《춘향이 마음》(신구문화사, 1962)
  • 《햇빛 속에서》(문원사, 1970)
  • 《천년의 바람》(민음사, 1975)
  • 《어린것들 옆에서》(현현각, 1976)
  • 《뜨거운 달》(근역서재, 1979)
  • 《비 듣는 가을나무》(동화출판공사, 1981)
  • 《추억에서》(현대문학사, 1983)
  • 시선집《아득하면 되리라》(정음사, 1984)
  • 《대관령 근처》(정음사, 1985)
  • 《찬란한 미지수》(오상, 1986)
  • 《해와 달의 궤적》(신원, 1990)
  • 《꽃은 푸른 빛을 피하고》(민음사, 1991)
  • 시선집《박재삼 시 전작선집》(영하출판사, 1994)

산문집[편집]

  • 《슬퍼서 아름다운 이야기》(강미문화사, 1977)
  • 《빛과 소리의 풀밭》(고려원, 1978)
  • 《노래는 참말입니다》(열쇠, 1980)
  • 《샛길의 유혹》(태창문화사, 1982)
  • 《아름다운 현재의 다른 이름》(1994)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