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투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투미의 거리 모습

바투미(조지아어: ბათუმი, Batumi)는 흑해에 면한 조지아의 항만 도시로, 아자리아수도이다. 인구는 약 13만 7000명(1991년)이다.

바투미에는 조지아 최대의 항구가 있고, 중요한 상공업 도시이다. 터키와의 국경으로부터는 약 20 km지점에 위치해 있다. 아열대 기후레몬이나 오렌지, 를 재배한다.

옛날에는 그리스인의 식민 도시였다. 17세기 이후부터 오스만 제국의 지배하에 놓였고, 주민의 이슬람교화가 진행되었다. 1878년에는 러시아-튀르크 전쟁 이후에 체결된 산스테파노 조약에 의해서 러시아 제국에 병합되었다. 1901년에는 스탈린이 바투미에서 파업를 일으켰다. 러시아 혁명 뒤에는 터키군이나 영국군에 의해서 일시적으로 점령되었다. 1921년소비에트 연방에 편입되었다.

조지아 정교회가톨릭, 이슬람교, 유대교, 아르메니아 정교회 등 많은 종교가 혼재하는 도시이며 각각의 종교의 사원·교회를 볼 수 있다.

자매 도시[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