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린 협주곡 (차이콥스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이올린 협주곡 라 장조》는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1878년에 작곡한 협주곡이다.

이 곡은 다음과 같이 세 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 알레그로 모데라토 (Allegro moderato)
  2. 칸초네타: 안단테 (Canzonetta: Andante)
  3. 알레그로 비바치시모 (Allegro vivacissimo)

이 곡은 차이콥스키가 안토니나 아비노프나 밀유코파(Antonina Ivanovna Milyukova)와의 비참한 결혼생활로부터 온 우울증을 회복하기 위해 갔던 스위스 제네바 호수 연안의 클라렌스 리조트에서 작곡되었다. 차이콥스키는 동성애자였고, 밀유코파와는 단지 의무감 때문에 결혼했다고 한다.

차이콥스키는 거기에서 그의 제자이자 바이올린 연주가인 요지프 코테그(Yosif Kotek)와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작품을 함께 연주했었고, 그것이 이 협주곡을 작곡하게 한 기폭제가 되었다. 차이콥스키는 바이올린 연주가가 아니었기 때문에, 이 곡의 바이올린 독주 부분 작곡은 요지프의 도움을 받았다. 작곡은 매우 빨리 이루어져, 비록 2악장은 나중에 완전히 다시 쓰여지긴 했지만, 당시 한 달 안에 곡이 완성되었다. (원래의 2악장은 “Souvenir d'un lieu cher”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세 곡 중의 하나로 남아 있다.

코테크는 이 곡을 초연하기 위한 충분한 명성이 없었으므로, 차이콥스키는 레오폴드 오어(Leopold Auer)에게 첫 연주를 부탁하며 이 작품을 그에게 헌정했다. 하지만 오어는 곡을 연주할 수 없다며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고(그러나 그는 이후에 이 곡을 연주한 적이 있다), 차이콥스키는 다른 연주자를 찾아야만 했다. 결국 이 곡은 아돌프 브로드스키(Adolph Brodsky)에 의해서 1881년 12월 4일에 처음으로 연주되었다.(그리고 차이콥스키는 이 곡을 다시 그에게 헌정했다.) 곡에 대한 평가는 엇갈렸고, 당시에는 지금과 같은 호평은 받지 못했었다.

차이콥스키는 바이올린 협주곡을 단 한 곡만 작곡했지만, 세 개의 다른 피아노 협주곡도 작곡했다. 그 중 특히 피아노 협주곡 1번이 유명하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