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에른 여공작 헬레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바이에른의 헬레네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이에른의 헬레네
Correns.helene.thurn.und.taxis.1859.jpg
바이에른 공녀
재위 1834년 4월 4일 ~ 1858년 8월 24일
투른-탁시스 후세자비
재위 1858년 8월 24일 ~ 1890년 5월 16일
배우자 안톤 폰 투른-탁시스
자녀 루이제
엘리자베트
막시밀리안
알베르트
본명 Helene Caroline Therese, Herzogin in Bayern
왕가 혼전:비텔스바흐 왕가
혼후:투른-탁시스 가
부친 바이에른 공작 막시리밀리안 요제프
모친 바이에른 공주 루도비카
출생 1834년 4월 4일(1834-04-04)
바이에른 왕국 바이에른 왕국 뮌헨
사망 1890년 5월 16일 (56세)
바이에른 왕국 바이에른 왕국 레겐스부르크
사인 위암
매장지 바이에른 왕국 바이에른 왕국 레겐스부르크
종교 로마 가톨릭

헬레네 카롤리네 테레제(Helene Caroline Therese, Herzogin in Bayern, 1834년 4월 4일 ~ 1890년 5월 16일)는 비텔스바흐 왕가 출신의 바이에른 귀족이다. 바이에른 공작 막시밀리안 요제프바이에른 공주 루도비카의 장녀로 태어났다. 그녀의 자매로는 오스트리아의 황후가 된 바이에른의 엘리자베트, 양시칠리아의 왕비 마리아 소피아 등이 있다.

헬레네는 당초 프란츠 요제프 1세의 신부 후보였으나 그는 어머니 조피 대공비가 추천한 헬레네가 아닌 동생 시씨에게 첫눈에 반해버렸고, 결국 그녀와 결혼했다. 프란츠 요제프 1세와의 약혼에 실패한 채 결혼 적령기를 넘긴 헬레네는 1858년 투른-탁시스의 부유한 제후 막시밀리안 안톤 폰 투른-탁시스를 만났다. 당시 바이에른의 왕이자 비텔스바흐 왕가의 당주였던 막시밀리안 2세는 막시밀리안이 왕가 출신이 아니라는 것을 이유로 결혼을 허락하지 않았으나 먼저 결혼한 시씨 부부의 주선으로 결혼에 성공할 수 있었다. 헬레네와 안톤의 결혼식은 포센호펜 성에서 치러졌고 두 사람 사이에서는 네 명의 아이가 태어났다.

  • 루이제(1859~1948)
  • 엘리자베트(1860~1881)
  • 막시밀리안(1862~1885)
  • 알베르트(1867~1952)

헬레네는 자매들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화목하고 행복한 가정을 꾸렸으나 그녀의 남편은 1867년에 요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