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마르 공화국의 준군사조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이마르 공화국 시대의 준군사조직들은 제1차 세계 대전에서의 독일의 패전과 독일 혁명 이후 우후죽순 생겨났다. 이들 조직들 중 대부분이 국가의 통제를 벗어나 각 정당에 붙어 그 무력 행동대 구실을 했다. 다만 자유군단은 예외로, 자유군단은 정부의 통제하에서 국가로부터 봉급과 보급을 받았다.

목록[편집]

정부 산하
우파
중도
좌파

오스트리아에서도 유사한 조직들이 존재했는데, 공화수호동맹보국단이 대표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