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실리 코노노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실리 코노노프(Василий Макарович Кононов, 1923년 - 2011년)는 제2차세계대전 당시 소비에트 빨치산이다. 마지에 바트 양민 사형 사건으로 인도에 반한 죄 판결을 받았다.

[편집]

빈농 출신으로, 콤소몰에서 활동하였다.

제2차세계대전 때에 빨치산 활동을 하며 파쇼군 수송열차 14대를 폭파시켰다. 전후에는 내무부에서 복무했다.

마지에 바트 사건[편집]

1944년 5월 29일 코노노프 휘하의 빨치산 소부대가 라트비아의 마을 마지에 바트의 주민 9명을 살해했다.